• UPDATE : 2024.7.21 일 14:19
상단여백
HOME 컬쳐
2024 국립정동극장 세실 ‘창작ing‘ 여섯 번째 작품 무용 '차 한 잔 하실래요?'19일(수) 티켓 오픈, 7월 18일(목)~23일(화) 국립정동극장 세실에서 공연

국립정동극장(대표이사 정성숙)의 2024년 '창작ing' 사업의 여섯 번째 작품, 무용 '차 한 잔 하실래요?'(연출·안무 안상화, 작품개발 댄스무아)가 오는 18일부터 23일까지 국립정동극장 세실에서 공연한다.

'차 한 잔 하실래요?'는 누군가와 만나고 대화를 나누기 위한 도구로서 사회적 관계성이 강하게 작용하는 ’차‘를 소재로 활용해 삭막한 도심 속 상처받은 사람들을 치유하는 한국무용 공연이다. 다도, 무용, 국악과 미디어아트를 결합한 것이 특징으로 전통적인 색채의 한국무용 장르를 신선한 형식으로 만나볼 수 있다.

사계절의 흐름을 사람 간의 감정과 관계에 대입해 한국적이고도 모던한 안무로 선보이는 작품으로, 최대한 장식과 꾸밈을 뺀 담백한 움직임을 만들기 위해서 다도의 동작을 차용했다. 또한 피아노, 플루트, 거문고, 타악의 색다른 조합으로 만나는 라이브 연주와 서정적이고 아정한 우리 노래 정가(正歌)의 색채를 더해 아름다운 선율의 음악을 완성했다.

2016년 창단 이래 실험적인 전통 작품을 선보이는 한국무용단체 댄스무아(Dance MUA)가 작품을 개발해 지난 2018년 KOCCA 콘텐츠시연장 (현 KOCCA 콘텐츠문화광장)에서 초연한 '차 한 잔 하실래요?'는 이후 2019년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쇼케이스 선정, 2022년 국립남도국악원 토요상설 초청공연 등 전국 각지에서 관객들을 만났다.

이번 국립정동극장 세실 무대에서는 이전 공연보다 더 다채로워진 미디어아트 기술로 한 단계 발전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무대 위 발생하는 소리와 움직임에 실시간으로 반응하는 미디어아트 기술을 통해 현장성을 부각한 몰입도 높은 무대 효과를 구현했다. 차를 우려내는 과정부터 무용수의 움직임에 맞춰 제어되는 영상까지,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로 무대 위 공간에 그림을 그려 화려하면서도 절제된 시각 효과를 활용한다.

이번 작품의 연출·안무를 맡은 안상화 안무가는 “그간 신선한 감각과 유연한 사고를 통해 한국 전통예술과 타 장르가 적극적인 교류를 할 수 있는 작품을 추구해 왔다. 미디어아트, 다도, 국악 그리고 한국무용의 조합과 같이 다소 이질적이라고 느껴질 수 있는 요소들이 모여 낼 수 있는 시너지를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사진 제공_국립정동극장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