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2 월 23:52
상단여백
HOME 컬쳐
경기아트센터 자체 제작 공연 '고전적 음악, 오후 Ⅱ'카로스타악기앙상블과 함께하는 "여름을 깨우는 소리"

경기아트센터의 시그니처브랜드 공연인 "고전적음악, 오후" 두 번째 프로그램으로 카로스타악기 앙상블의 공연이 오는 6월 15일 오후 4시에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개최된다.

주제는 '여름을 깨우는 소리'다.

지휘는 이영완 전 KBS교향악단 수석 팀파니스트가 맡는다. 마림바 윤경화, 소프라노 고루다와 협연한다. 마림바, 실로폰, 글로켄슈필, 비브라폰 팀파니 등 다양한 타악기를 사용한 편곡들을 바탕으로 무겁기만 한 클래식을 더욱 흥미롭게 만들 예정이다. 귀에 익숙한 영화음악 등을 엄선해 관객들에게 친숙함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별히 소프라노 고루다와 함께, 영화 '파리넬리'로도 우리에게 친숙한 헨델의 오페라 리날도 중 '울게하소서'와 뮤지컬 마이페어레이디 중 '밤새도록 춤출 수 있다면'을 함께 연주함으로써 타악기와 성악의 색다른 감성을 느끼게 해 줄 예정이다.

1989년 이영완을 중심으로 국내외 유명 음악대학에서 타악기를 전공한 10여 명의 전문타악기 연주자로 창단한 카로스타악기 앙상블은 100여 가지의 타악기 연주를 통해 고전부터 현대 창작곡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선보이고 있으며, 왕성한 연주 활동으로 타악기의 대중화를 꿈꾸는 최정상의 타악기 앙상블이다.

티켓은 R석 3만5천원, S석 2만5천원이다. 경기아트센터 또는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사진 제공_경기아트센터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