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2 월 23:52
상단여백
HOME 컬쳐
가장 빛나는 우리 음악의 관측이 시작된다! 국립극장 2024 '여우락 페스티벌'리 음악을 탐구하는 아티스트 12인의 고유한 예술세계를 집중 조명

국립극장(극장장 박인건)은 오는 7월 4일(목)부터 7월 27일(토)까지 '2024 여우락 페스티벌'(이하 '여우락')을 국립극장 달오름극장·하늘극장·문화광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한 '여우락'은 그동안 우리 음악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과 시도를 담아내며 총 관객수 7만 7천여 명, 평균 객석점유율 90퍼센트를 기록하는 등 명실상부 국립극장의 대표 여름 음악축제로 자리잡았다.

2024 '여우락'은 '가장 빛나는 우리 음악의 관측'을 주제로 원·선·점 세 가지 테마 아래 23일간 우리 음악을 대표하는 아티스트 12인의 독보적인 예술세계를 집중 조명하며 한국 창작 음악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 올해는 거문고 연주자 박우재가 예술감독을, 디지털 아티스트 메이킴이 축제의 키 비주얼과 브랜드 영상 등 주요 시각 이미지를 담당하는 아트 디렉터를 맡았다.

먼저 '원:온전한 세계를 마주하다'은 '여우락'의 기틀을 다진 주역들의 새로운 도전을 만나는 자리다. 개막작 '오:O'는 거문고 연주자 박우재의 무대이다. 본인의 자작곡을 세대를 아우른 무용수들(김매자·김남진·황태인)과 24인조 국립국악관현악단 청년 오케스트라(문화예술인턴단원·청년 교육단원) 협연으로 선보인다.

거문고 연주자 허윤정은 부친인 故 허규 극본·연출의 연극 '다시라기'와 전통 장례 민속극 '진도 다시래기' 두 작품을 매개로 새로운 놀이마당 '다시:나기'를 무대에 올린다. '오리진 사운드(ORIGIN SOUND)'는 21세기 '남도 음악의 맥'을 이어온 거장 이태백이 각 분야 최고의 명인들을 한자리에 모아 가무악희(歌舞樂戱)를 집대성한 공연을 펼친다. 연주자와 작곡가, 지휘자로서의 면모까지 갖춘 원일도 함께한다. '디오니소스 로봇:리부트'에서 아티스트 정재진과 조명·연출·의상 디자인을 맡은 오마 스페이스와의 협업을 통해 독창적인 소리와 빛의 공간을 연출한다.

'선:확실한 세계를 목격하다'에서는 적극적으로 대중과 호흡해온 젊은 국악의 아이콘 4인의 음악세계를 선보인다. 가야금 연주자 이준의 '경계면'은 가야금 자체의 가공되지 않은 순수한 울림을 통해 위안의 메시지를 전한다. 경기민요 소리꾼이자 싱어송라이터로 활약 중인 송소희의 '공중무용:화간접무'에서는 직접 작사·작곡한 동명 앨범 전곡을 최초로 무대에 올린다. 여성 탈꾼 박인선의 '박인선쇼'는 '렉쳐 퍼포먼스' 형식의 공연을 통해 탈과 탈춤에 대한 이야기를 관객들과 소통하며 유쾌하게 풀어낸다.

폐막작 '창(唱):꿈꾸다'는 국립창극단 단원이자 국악 대중화를 위해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소리꾼 김준수의 첫 단독 공연으로 그간 활동에서 선보인 다채로운 음악들을 엮어 들려준다.

'점:새로운 세계를 경험하다'는 미래의 전통을 실험하고 있는 창작자들의 무대로 꾸민다. 타악 연주자 방지원의 '잔향:나무의 노래'는 엄숙한 제의와 흥겨운 놀이가 하나였던 한국의 전통적 정신을 이어가는 실험적 무대를 선보인다.

세계적인 양금 연주자 윤은화의 '페이브(PAVE)'는 현악기와 타악기의 특성을 융합해 양금의 경계를 허무는 혁신적인 시도를 펼친다. 서도민요 보컬 추다혜의 '부귀덩덩'은 문화광장 야외무대에서 펼쳐진다. 무가(巫歌)에 사이키델릭·힙합·소울·펑크까지 더해진 음악으로 신명나는 여름밤을 선사한다. 디지털 아티스트 메이킴의 '장면들(Sceneries)'은 가야금 연주자 박선주와 거문고 연주자 황진아와 함께 하는 무대로, 각자 다른 삶을 살아온 세 명의 예술가들이 충돌하며 만들어낸 우주를 영상과 음악으로 표현한다.

'여우락'을 더욱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예술교육 프로그램 '여우락 아카데미(이하 아카데미)'가 7월 5일(금)부터 19일(금)까지 국립극장 뜰아래 연습장과 공연예술박물관 별별실감극장에서 마련된다. 이번 아카데미는 '여우락' 아티스트와 함께 만나 즐길 수 있는 일일 체험 프로그램 ‘여우락 애프터눈‘과 청년 국악 예술가들을 위한 집중 멘토링을 제공하는 ’여우락 워크숍‘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예매 문의는 국립극장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_국립극장장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