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9 수 13:25
상단여백
HOME 컬쳐
동물 탈놀이'만보와 별별머리' 오는 18일부터 이틀간 진행서울돈화문국악당 2024 상주단체 광대생각과 선보이는 공공프로그램

서울돈화문국악당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공공프로그램 동물 탈놀이'만보와 별별머리'를 오는 18일(화)-19일(수) 10시, 13시30분 이틀간 총 4회 선보인다.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은 공연장과 예술단체가 상생‧협업을 통해 안정적인 창작 환경 속에서 우수한 작품을 제작 및 공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공연장 운영 및 서울 시민의 공연 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지역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는 서울문화재단의 공연사업의 일환이다.

서울돈화문국악당과 광대생각은 이 사업에 선정됐다. 지난 5월 서울돈화문국악당의 기획공연 '돈화문음악극축제-줄 타는 아이와 아프리카도마뱀'에 이어 오는 18일(화)-19일(수) 공공프로그램 동물 탈놀이'만보와 별별머리', 10월 신작 '텅 빈 달(가제)'을 공연할 예정이다.

선정된 상주단체 ‘광대생각’은 누구나 쉽고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연희극과 놀이 중심의 예술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창작 연희단체이며 전통예술 전문 공연장인 서울돈화문국악당과의 상호 협력을 통해 다양한 공연 레파토리를 보여줄 예정이다.

어린이 공공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 동물 탈놀이 '만보와 별별머리'는 털복숭이 다리 '만보'가 '신장수'와 함께 제 짝인 머리를 찾기 위해 떠나면서 별별 ‘머리들’을 만나 겪는 이야기를 전통 탈춤을 바탕으로 풀어낸 어린이연희극이다. 봉산탈춤, 북청사자 놀음 등 한국 전통 탈놀이에 등장하는 친숙한 동물 탈로 구성했다. 한국 탈놀이의 특징인 재담과 탈춤, 우리 음악을 자연스럽게 녹여낸 연희공연 특유의 경쾌함과 유쾌함을 담고 있는 공연이다.

이를 통해 주체기관은 어린이들이 국악을 친근하게 받아들이면서 나아가 잠정적 미래 관객을 유치, 전통예술이 어렵지 않은 분야임을 인식시키고자 한다. 또한 공연을 통해 어린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공감을 얻어 내었으면 한다.

서울돈화문국악당과 상주단체가 함께하는 어린이 공공프로그램 동물 탈놀이'만보와 별별머리'는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기간 중 10시와 13시 30분 이틀간 총 4회에 걸쳐 공연된다. 공공프로그램인 만큼 티켓은 전석 무료 초대로 진행된다. 현재 18일(화) 13시 30분 공연 예약만 가능하다.

예약문의는 서울돈화문국악당을 통해 진행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돈화문국악당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_서울돈화문국악당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