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2 월 23:52
상단여백
HOME 컬쳐
부산광역시 연제구, 마하사 연계 체험형 웰니스 프로그램 ‘2024 마하 위크’ 개최5월 1일~6월 15일까지 체험형 웰니스 프로그램 ‘마하 위크’ 전개

부산광역시 연제구(구청장 주석수)가 천년고찰 마하사(摩訶寺)와 연계한 체험형 웰니스 프로그램 ‘2024 마하 위크’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사는 5세기 아도 화상이 창건했다고 기록돼 있는 부산 최초의 사찰이자 국내 최초 나한도량이다. 임진왜란 당시 사찰 건물이 모두 전소됐으나 18~19세기 단계적으로 복원이 진행돼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2024 마하 위크’는 지난 1일부터 오는 15일까지 마하사 경내 및 황령산 일원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상시 운영되는 공통프로그램이 준비돼있다. 또 6월 1일과 15일 2회에 걸쳐 진행되는 특별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공통프로그램에는 마음챙김(치유) 프로그램 ‘마하, 아하! 위대한 마음 만들기’와 ‘화두 마음챙김’이 운영된다. 해당 프로그램은 종교나 철학, 지식 등의 배움 위주가 아닌 실제 생활에서 바로 응용할 수 있는 일상적이고 실용적인 명상 방법을 배우는 특별한 경험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별프로그램에는 ‘사찰푸드 테라피’와 ‘명상음악회 : 희로애락(喜怒哀樂)’이 펼쳐진다. ‘사찰푸드 테라피’는 핑거푸드, 햄버거 등 일상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음식을 사찰음식 재료를 활용해 만들어보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마하사의 타종 소리를 시작으로 바쁘고 힘든 일상에서 벗어나 음악과 함께 몸과 마음을 이완할 수 있는 ‘명상음악회 : 희로애락(喜怒哀樂)’을 통해 음악과 명상 지도자의 안내에 따라 나의 내면을 바라보는 시간을 제공한다.
BBS불교방송 지은아 아나운서의 사회 아래 태전스님(6/1)과 혜성스님(6/15)이 게스트로 출연해 희로애락의 진정한 가치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예정이다.
‘2024 마하 위크’는 휴식이 필요한 부산시민과 마음의 안식을 얻고자 하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사찰푸드 테라피’와 ‘명상음악회 : 희로애락(喜怒哀樂)’은 프로그램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회당 각각 20명, 200명으로 참여인원이 한정된다. 당일 노쇼 방지를 위해 소정의 참가비(사찰푸드 테라피 5000원/명상음악회 3000원)가 1인당 발생하며, 참여 인원에게는 참가비 상당의 다과와 음료가 제공된다.
마하 위크 사무국은 ‘마하 위크’는 부산시민 및 불자들이 자주 찾는 황령산과 마하사 등 지역자원 활용을 통해 자연과 역사, 문화가 결합된 체험형 관광콘텐츠 사업 일환으로 기획됐다. 시 지정 유형문화재 1점, 시 지정 문화재 자료 6점 등 마하사가 보유하고 있는 문화재 7점의 역사적 가치를 되짚어보는 동시에 일시적 치유가 아닌 일상 속 지속가능한 웰니스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하사와 함께하는 체험형 웰니스 프로그램 ‘마하 위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마하 위크 사무국을 통해 문의 가능하다.

사진 제공_마하 위크 사무국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