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2 월 23:52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중구문화재단, ‘월요극장 : 뮤지컬 버지니아 울프 특별공연’ 개최구민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공연예술 문턱 낮춰

최근 물가 상승으로 인한 ‘티켓플레이션(티켓+인플레이션)' 현상에도 서울시 중구민이라면 오직 ‘1만 원'으로 수준 높은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중구문화재단(사장 조세현)의 대표 기획 공연으로 자리매김한 ‘월요극장'이다.

‘월요극장'은 충무아트센터 휴관일인 월요일을 활용해 주민에게 양질의 공연을 합리적인 금액에 제공하고자 기획된 중구문화재단의 문화복지 사업이다. 지난해를 시작으로 6회째를 맞은 지금까지 1천여 명이 넘는 구민이 관람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공연장 문턱을 낮춰 지역의 접근성을 확대하고 구민의 문화적 경험을 풍부하게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번 공연은 현재 충무아트센터 중극장에서 진행 중인 뮤지컬 ‘버지니아 울프' 특별 공연으로 마련됐다. 20세기 최고의 작가 버지니아 울프의 대표 소설 ‘댈러웨이 부인’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뮤지컬이다. 실존과 가상 인물이 만드는 새로운 서사 구조와 풍부한 음악, 실감 나는 무대로 2인극으로 전개된다.

실존과 허구를 넘나드는 작가 ‘애들린' 역에는 전혜주가, 그의 소설 속 인물인 ‘조슈아' 역은 김리현이 맡는다. ‘버지니아 울프’의 연출가이자 ‘오페라의 유령’, ‘캣츠’ 등 세계적인 뮤지컬의 국내 연출을 맡아온 홍승희 연출이 직접 작품에 관해 설명하는 시간이 준비됐다.

조세현 중구문화재단 사장은 "최근 공연 티켓 가격 상승으로 인해 많은 사람의 뮤지컬 관람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하며 "앞으로도 월요극장과 같은 여러 문화복지 사업을 통해 지역민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월요극장 : 뮤지컬 버지니아 울프 특별 공연'은 서울시 중구민이라면 누구나 전석 1만 원에 예매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인터파크와 충무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_충무아트센터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