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2 월 23:52
상단여백
HOME 컬쳐
제23회 의정부음악극축제 3일간의 여정 마치고 막 내려2만 여명 다녀간 음악극축제, 대니구×조윤성트리오의 성대한 폐막공연으로 마무리

의정부를 대표하는 공연예술축제인 제23회 의정부음악극축제가 많은 시민들의 참여속에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내년을 기약하며 막을 내렸다.

의정부문화재단은 지난 17일(금) 경기도무용단의 ‘경기회연’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약 20여개의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축제 마지막날인 19일에는 바이올리니스트 대니구와 조윤성트리오의 감미로운 멜로디로 모든 축제일정을 마무리 했다.

의정부예술의전당 개관1주년을 맞은 지난 2002년을 시작으로 올해 23회째를 맞은 의정부음악극축제는 그동안 공연예술계의 이슈가 될 만한 우수공연단체의 작품들을 소개했다. 이들은 좋은 평가를 받은 공연들을 중심으로 프로그램들을 운영해 오고 있다. 올해 축제는 조금 짧은 기간이었지만 대·소극장 야외무대, 소극장 로비무대에 아마추어 공연단체부터 전문공연단체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들을 구성했다.

음악극이라하면 음악과 극이 만나는 모든 장르를 포함하는 영역에 포함되는 작품이라 할 수있다. 음악, 무용, 뮤지컬,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예술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음악극축제는 경기도립무용단, 입과손스튜디오, KBS교향악단 단원들의 금관5중주, 카로스타악기앙상블, 양주별산대놀이, 대니구와 조윤성트리오 등 장르를 망라한 다양한 공연으로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하였다.

의정부음악극축제는 예술성 높은 작품들과 무대 수준으로 시민들 사이에 회자되면서 어느덧 올해로 23회째를 맞았다.

매년 5월에 진행되는 음악극축제는 올해 재정상의 어려움으로 우수한 해외 공연 작품들을 만나볼 수 없었다는 아쉬움도 있었다.경기도립예술단이나 의정부를 연고로 활동하고 있는 공연예술단체나 의정부소재 대학, 재단 상주단체, 의정부시립예술단 등 지역연고 예술인들과의 협업을 통한 공연으로 지역예술가들의 수준높은 공연과 함께 앞으로의 발전가능성도 엿볼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고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시간을 함께하는 축제였다.

축제기간인 3일 동안은 의정부예술의전당 주변에서 예술에 일상을 더한 문화시장 ‘아르츠마켓’을 함께 진행하여 축제를 찾은 많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했다. 창작자와 예술가를 연계해 다 함께 교류할 수 있는 문화시장인 아르츠마켓은 총25개의 부스로 운영됐다.

의정부문화재단 박희성 대표는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마음껏 즐길 수 있는 품격있는 문화공연으로 시민들과 함께 더 알차고 풍성한 의정부음악극축제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프린지 프로그램들의 확대로 시민들이 참여하는 시민들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관광상품과의 연계를 통하여 특색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의정부예술의전당 야외무대에서 대니구와 조윤성트리오의 폐막공연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 의정부음악극축제는 아쉽지만 내년을 기약하며 성대하게 마무리 되었다.

사진 제공_의정부문화재단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