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예술 트렌드와 담론을 교류하는 콜로키움, 제1회 ‘공진단 블랙데이’ 개최고선웅, 남인우, 노우성 연출가의 경험에서 나온 연출의 중요 키워드 강연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김삼진)은 공연예술 트렌드와 담론을 교류하는 오프라인 콜로키움 ‘공진단 블랙데이’를 5월 10일 전통공연창작마루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진단 블랙데이’ 행사는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마스터클래스 형식으로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나누고, 문화예술에 관한 담론을 교류하는 자리로서 기획됐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연출’, ‘기술활용 창작’, ‘홍보마케팅’ 세 가지 주제로 공연예술과 각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해 강연과 네트워킹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10일 열리는 제1회 ‘공진단 블랙데이’의 주제는 ‘연출’이다. 무대를 총괄하고 조율하는 연출가에게 필요한 역량과 덕목은 무엇일지, 세 명의 연출가가 강연자로 나서 연출의 세계를 소개한다.
첫 번째 강연자는 서울시극단 단장인 고선웅 연출가다. ‘선언하는 연출’, ‘집중하는 연출’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살로메’, ‘귀토’ 등 대표작 연출 사례와 함께 관객이 자연스럽게 즐기고 공감하는 연출에 대한 시각을 제시한다.
두 번째 강연자는 극단 북새통의 예술감독 및 상임연출가이자 한양대, 한국예술종합학교 등에 출강 중인 남인우 연출가다. 남인우 연출은 창극 ‘정년이’, ‘절창’ 등의 연출 사례와 함께 ‘신나는 연출’, ‘사랑하는 연출’이라는 키워드로 연출가로서 중요한 가치관과 자기만의 언어가 담긴 공연을 연출하는 법을 전한다.
창작공작소 레쉬트(RESHITH) 대표이자 한국 최초로 시즌제 뮤지컬 ‘셜록 홈즈’를 선보인 노우성 연출은 ‘상상하는 연출’, ‘선택하는 연출’이라는 키워드로 창조의 가치와 교감하는 연출에 대한 생각을 전한다.
각 강연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에서 발행하는 공연예술 전문 계간지 ‘공진단 블랙’에 기사로 게재될 예정이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김삼진 이사장은 “이런 실제적인 배움과 교류의 장을 통해 전통예술인의 전문성과 가능성이 확장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진단 블랙데이’는 5월 10일 ‘연출편’을 시작으로 7월 ‘기술활용 창작’, 11월 ‘홍보마케팅’을 주제로 분기별 개최된다.

강연 참여는 온라인 사전 접수(선착순 50명, 무료)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잔여석에 한해 추가 접수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_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