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컬쳐
'난타'의 송승환 감독, 한국형 에든버러 축제 만든다 !총상금 1억4천만 원에 해외진출까지 지원하는 ‘프린지 페스티벌’ 공모 중

한류 세계화의 시초인 ‘난타’ 제작자이자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연출자인 송승환 감독이 K-콘텐츠의 비상을 위한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오는 9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파주출판도시에서 열리는 '2024 파주페어_북앤컬처'가 바로 그것! (재)출판도시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이 행사에서 송승환 감독은 평창에 이어 다시 한 번 ‘총감독’으로 모든 프로그램을 총괄한다.

세계 유일의 북시티와 세계적 연출가가 함께 기획한 이번 파주페어는 한국의 다양한 창작 콘텐츠를 해외시장에 소개하고 수출하는 글로벌 마켓이다. 책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 갈라쇼, 연극, 버스킹, 프린지 쇼케이스, 아트마켓 등 풍성한 볼거리들을 방문객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그중에서도 송승환 총감독이 각별히 심혈을 기울이는 건 이번 행사의 핵심으로 손꼽히는 ‘프린지 페스티벌’이다.

프린지 페스티벌은 세계 최고의 공연예술축제인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1947년, 클래식과 오페라 같은 ‘고급’ 공연 중심이었던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페스티벌’에 초청받지 못한 8개의 공연단체가 행사장 언저리(fringe)에서 소규모 공연을 벌였던 것이 프린지 페스티벌의 시작이다. 기존의 틀과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롭고 실험적인 공연을 추구했던 프린지 페스티벌은 전 세계 문화예술인들의 열렬한 호응에 힘입어 공연예술의 변방에서 중심으로 성장했다. 1999년에는 ‘난타’가 한국 최초로 이 페스티벌에 입성했다. 그 주인공이었던 송승환 총감독이 25년 만에 한국형 프린지 페스티벌을 선보이게 된 것이다.

목표는 K-Book에 뿌리를 둔 ‘K-콘텐츠 엑스 리브리스(ex libris)’의 세계화! 책에서 비롯된 다양한 공연 콘텐츠를 발굴하여 대중에게 선보이고 해외공연 및 콘텐츠 마켓 진출을 뒷받침함으로써, K-Pop과 드라마 등에 국한된 K-콘텐츠의 영역을 공연 분야까지 확장하겠다는 것이다. 탁월한 역량에 비해 국제적으로 저평가되어 있는 한국 작가들의 작품들이 공연을 통해 해외에 소개되고, 이는 자연스럽게 K-Book의 해외독자 확대로 이어지게 된다. 이렇듯 책과 공연예술의 융복합을 통해 ‘K-콘텐츠 엑스 리브리스’의 세계화를 꾀한다는 게 송승환 총감독의 복안이다.

현재 진행 중인 ‘프린지 공모’는 연극, 뮤지컬, 무용, 음악, 비언어극 등 모든 공연 장르를 아우른다. 국내에서 공연 활동을 하고 있는 개인이나 단체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도서 원작’ 부문과 ‘자유’ 부문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총상금은 1억 4천만 원이고, 최종 선정된 8개 작품(에든버러 최초의 공연작품 수)에 각 500만 원이 지원된다. 부문별 최우수작품 2편에는 해외공연 항공료 및 홍보비로 각각 5천만 원을 지원한다. 신청은 5월 31일(일) 오후 5시까지 파주페어 공식메일로 하면 된다.

송승환 총감독은 “'파주페어_북앤컬처'는 책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융복합 창작문화 콘텐츠를 개발하고 시민들과 함께 나눔으로써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할 뿐 아니라, K-콘텐츠의 세계화를 위한 건강한 창작 생태계를 구축하는 한국의 대표적 문화콘텐츠 마켓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이번 페스티벌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상세한 프로그램 및 신청 방법은 파주페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출판도시문화재단 기획홍보팀으로 하면 된다.

사진 제공_출판도시문화재단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