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댄스
국립현대무용단 DMAU 프로젝트 인잇'아시아 무용 프로젝트(DMAU)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

국립현대무용단은 김성용 단장 겸 예술감독의 신작 '인잇'(공동주최 국립현대무용단, 국립극장)을 6월 7~9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인잇'은 아시아 무용 교류 활성화, 세계 현대무용 선두라는 김성용 단장의 포부를 담아 기획된 DMAU(Dance Makes Asia Become the Universe) 프로젝트의 첫 작품이다. 김성용 단장은 지난해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아시아 현대무용의 허브 역할을 하겠다“, ”현대무용의 중심을 아시아로 이끌어 오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인잇'은 그 시작을 알리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인잇'의 드림팀을 구성하기 위해 지난 2월 무용수 32명과 4일간 워크숍을 진행했다. 일본, 대만, 베트남, 싱가포르 등에서 합류한 아시아계 무용수 9명과 한국 무용수 2명이 최종 선발되어 무대에 오른다. 국립극장에서의 초연을 거쳐, 국내 및 북미, 유럽 등 해외로도 작품이 활발히 유통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

'인잇'은 ‘단순함 속의 복잡성’, ‘반복 속의 깊이’, ‘무의식과 의식의 공존’이라는 역설적 키워드 아래 무용수 개인의 삶, 고유한 몸의 역사와 춤의 본질을 무대 위로 풀어낸다. 서로 닮은 듯 다른 아시아의 무용수들은 동일한 ‘잇(It)’에서도 각자의 몸, 내재된 ‘인(In)’을 통해서 다르게 감각하고, 표현한다. 안무가 김성용의 안무 방법론, ‘프로세스 인잇(Process Init)’으로 개발된 움직임은 안무가와 무용수, 무용수와 관객 사이의 장벽을 무너뜨려 보다 직관적으로 관객에게 다가가고자 한다.

안무를 맡은 김성용 단장은 "'인잇'은 아시아 무용수들 각자의 삶이 녹아든 작품이다. 개개인의 고유한 개성이 어떻게 드러나는지 눈여겨봐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_국립현대무용단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