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컬쳐
5월 북서울 꿈의숲 아트센터는 예술을 만나는 키즈 카페로 변신 예정!이번 어린이날에는 엄마, 아빠 손잡고 공연장 나들이 가자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이 운영하는 북서울 꿈의숲아트센터에 다채로운 가족 단위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영화 OST를 주제로 한 토크콘서트, 동화책콘서트, 레이저 무브 아트쇼, 린네바흐 프로젝트 체험 등 재미와 감동을 겸비한 양질의 프로그램으로 가족 단위 관람객을 기다린다.

4월 25일(목)에는 토크 콘서트 '숲 속의 영화 산책, ‘겨울연가’, ‘건축학개론’을 만나다'가 진행된다. 드라마 ‘겨울연가’, 영화 ‘올드보이’, ‘건축학개론’에서 음악을 담당했던 작곡가 이지수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피아니스트 송영민과 함께 영화 속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들려준다. 또한 피아노 듀오와 트리오로 재편성되는 영화 속 명곡들을 라이브로 연주한다. 피아노에 송영민과 이지수, 바이올린 이현웅, 첼로에 이호찬이 참여한다.

5월 4일(토)에는 어린이날 가족콘서트 '‘피터와 늑대’ 동화책 콘서트'가 열린다. 동화 삽화와 클래식 명작을 관악 앙상블로 감상하는 시간이다. `프로코피예프의 ‘피터와 늑대’, 생상스 ‘동물의 사육제’ 등 우리 아이들이 즐겁고 친숙하게 들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국내 최고의 솔리스트이자 중견연주자로 구성된 목관 5중주팀 ‘코리안 모던 앙상블’이 피아니스트 구자은과 함께 연주한다.

레이저 무브 아트쇼도 열린다. 5월 5일(일) 꿈의숲아트센터 퍼포먼스홀에서 진행되는 이 프로그램은 비보잉과 레이져쇼, 힙합이 어우러진 퍼포먼스가 있을 예정이다. 레이저와 LED 트론 의상 등 평소에는 접하기 힘든 아트 요소들이 결합된 퍼포밍에 스토리를 녹여 몰입도를 높였다. 특별한 체험 프로그램도 열린다. 초기 무대 프로젝터 모델인 린네바흐 프로젝터를 직접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종이로 구성된 프로젝터 키트를 활용해 직접 프로젝터를 만들고 암실에서 테스트를 해볼 수 있다. 어디서든 핸드폰만 있으면 어두운 공간에서 재미있고 신기한 프로젝션 효과를 경험해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5월 5일부터 10월 9일까지 총 16회가 열린다. 자세한 내용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세종문화회관 안호상 사장은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단위 관람객이 북서울꿈의숲에서만 즐길 수 있는 알찬 프로그램을 구성하였다.” 며, “엄마, 아빠, 어린이 관객들이 공연장은 예술을 경험하는 키즈 카페라 생각이 들 정도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라고 전했다.

사진 제공_세종 문화회관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