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11 목 10:4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경기아트센터, 김선욱 예술감독 취임기념 2024년 신년음악회 개최피아니스트 백건우와 지휘자 김선욱의 특별한 조합
사진_경기필하모닉 단체

경기아트센터(사장 서춘기)가 오는 1월 12일 대극장에서 갑진년 새해의 희망찬 출발을 알리는 2024년 경기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 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선욱 예술감독의 취임기념으로 열리는 이번 신년음악회는 일찍이 전석 매진되어 경기도민의 기대와 응원을 받고 있다. 
 
신년음악회의 1부는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가 만든 최고의 걸작 <피가로의 결혼> 서곡으로 서막을 연다. 경기필하모닉의 새로운 상임지휘자 김선욱 예술감독은 취임에 앞서 2024년 시즌 공연에서 고전부터 현대음악까지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이 작품 역시 앞으로 경기필하모닉에서 펼쳐질 흥미진진한 날들을 기대하는 마음으로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선보이는 작품은 알렉산더 스크랴빈의 <피아노 협주곡>이다. 쇼팽과 비슷한 결을 지닌 스크랴빈이 쇼팽과 다른 자신만의 색깔을 드러내던 시기에 작곡한 곡이다. 특별히 이 곡은 스크랴빈 피아노 작품집으로 주목받은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협연한다.  

2부에서는 요하네스 브람스 <교향곡 제1번>을 선보인다. 브람스가 베토벤의 그늘에서 벗어나기 위해 긴 시간 공들인 첫 교향곡이다. 김선욱 예술감독은 이 작품이 브람스가 베토벤에 대해 떠올린 이미지로 보든, 지휘자로서의 준비기간으로 보든, 자신의 상황과 잘 맞기에 선곡했다고 한다. 

이번 신년음악회는 탁월한 연주력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경기필하모닉의 2024년 첫 번째 공연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특히 김선욱 예술감독의 취임기념 첫 음악회인 만큼 관객들이 큰 기대를 가지는 공연이기도 하다.

경기아트센터는 이번 신년음악회를 시작으로 다양한 작품을 기획하고 있으며, 공연 애호가는 물론 가족 단위의 관객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공연 문화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자료 제공_경기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