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0.4 수 15:17
상단여백
HOME 연극
경기도극단 원 스테이지(One Stage), ‘죽음의 배’와 ‘갈매기’6월 29일(목)부터 7월 9일(일)까지 경기아트센터 소극장

2023년 경기도극단 레퍼토리시즌의 두 번째 공연인 원 스테이지(One Stage)가 오는 6월 29일(목)부터 7월 9일(일)까지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원 스테이지(One Stage)는 동일한 무대에서 두 개의 작품을 차례로 만날 수 있는 공연으로, <죽음의배> 와 <갈매기>가 무대에 오른다. 

<죽음의 배>는 전 세계를 떠돌아다니는 버림받은 무국적 선원의 삶을 그린 고전 영화 <Das Totenschiff(1959)>를 각색한 작품이다. 뛰어난 공간 연출을 선보이며 서울연극제 대상(2019) 및 동아연극상 작품상, 연기상, 연출상(2021)을 수상한 연출가 임지민이 연출을 맡는다. 

한편 <갈매기>는 평생을 무대 위에서 살아온 한 배우의 이야기를 담은 창작극이다. 경기도극단 한태숙 예술감독이 작·연출을 맡는다. 한태숙 감독은 40여 년간 인간을 집요하게 파헤친 묵직한 연극을 통해 섬세하고 독창적인 연출 세계를 구현해왔다. 

사진_경기도극단

두 작품 모두 인간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 볼 수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두 연출가가 동일한 무대 위에서 각각 그려내는 인물의 세계가 작품의 관전 포인트다. 더불어 천의 얼굴로 불리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배우 김성녀가 <갈매기>의 주인공 역으로 출연한다. 한태숙 예술감독과는 과거 <유리동물원>으로 뛰어난 호흡을 보여준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지 기대된다.

원 스테이지(One Stage)라는 색다른 시도를 통해, 관객들은 연극계 거장과 젊은 연출가의 작품을 한 회에 모두 감상하며 한층 더 깊고 감각적인 무대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자료 제공_경기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