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2 금 18:5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개막 앞둔 뮤지컬 ‘와일드 그레이’, 열기 가득한 연습 현장 공개!6월 8일부터 9월 3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
이미지: 뮤지컬 <와일드 그레이> 연습 사진 | 제공 = 주식회사 뉴프로덕션

예술과 현실 사이에서 자유를 꿈꾸는 세 사람, 오스카 와일드와 알프레드 더글라스, 그리고 로버트 로스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 <와일드 그레이>가 6월 8일 개막을 앞두고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개막을 앞두고 완성도 높은 공연을 위해 열정적으로 연습에 임하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 뜨거운 현장 열기를 전달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더 높였다.

초연에 이어 재연 무대에도 오르는 ‘오스카 와일드’역의 정민, 박민성은 자신감 넘치는 오스카 와일드의 모습을 한층 더 깊어진 연기로 표현해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알프레드 더글라스’역의 정휘, ‘로버트 로스’역의 안지환 역시 두 번째 무대인 만큼 더 치밀해진 캐릭터 연구로 대사마다 감정을 꾹꾹 눌러 담으며 본 공연을 방불케하는 열연을 펼쳤다. 뉴 캐스트 김경수, 정재환, 김리현, 윤석호, 기세중, 김지훈은 캐릭터에 완벽 몰입해 밀도 높은 연기를 펼쳐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19세기 말 런던, 당대 최고의 작가 ‘오스카 와일드’는 빅토리아 시대의 엄숙했던 분위기와 상반되는 솔직하고 파격적인 소설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을 연재하여 발표와 동시에 논란을 일으킨다. 그러던 어느 날 도리안 그레이를 꼭 닮은 남자가 와일드와 로스 앞에 나타나며 뮤지컬 <와일드 그레이>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2021년 호평 속에 막을 내렸던 초연에 이어 관객들의 기대에 부흥하는 더욱 완성도 높은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배우 모두가 본 공연을 방불케 하는 열정으로 연습에 임하며 땀 흘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세상의 모든 도덕과 규범을 완전한 자유를 꿈꾸며 명성을 누리던 극작가 '오스카 와일드'역에 정민, 박민성, 김경수, 소설 속 도리안 그레이처럼 자유를 꿈꾸는 아름다운 귀족 청년 '알프레드 더글라스' 역에는 정휘, 정재환, 김리현, 윤석호가 출연한다. 와일드의 모든 것을 동경하며 그의 곁을 지킨 '로버트 로스'역은 기세중, 안지환, 김지훈이 맡는다.

초연 당시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뮤지컬 <와일드 그레이>는 몰입도 높은 110분 간의 스토리 전개, 중독성 있는 선율의 음악, 배우들의 호연까지 고루 갖춰 더욱 업그레이드 된 무대를 선사할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뮤지컬 <와일드 그레이>는 오는 6월 8일부터 9월 3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공연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