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0.4 수 15:17
상단여백
HOME 연극
피지컬 시어터 ‘BIRTH’, 오리지널 프로덕션 내한!7월 4일부터 9일까지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 
<BIRTH> 포스터 / 제공 : 우란문화재단

피지컬 시어터 <BIRTH>(주최: 우란문화재단)가 오리지널 프로덕션 초청 공연으로 오는 7월 4일부터 9일까지 6일간 우란2경에서 단 9번의 무대로 관객들을 만난다.

2019년 <네이처 오브 포겟팅>의 첫 내한무대로 국내 관객들에게 진한 감동을 전했던 영국의 피지컬 시어터 극단 ‘시어터 리(Theatre Re)’가 다시 한번 한국을 찾아 그들의 신작 무대를 선보인다.

<BIRTH>는 2019년 런던 국제 마임 페스티벌에서 첫선을 보이고, 같은 해 에든버러 페스티벌에서 “놀랍고도 인간적이고 엄청난 감동(Theatre Box)”, “강력하고 고동치는 75분(The Stage)”, “매혹적일 정도로 아름답고 황홀한 작품(The Arts Desk)” 등 유수의 매체들의 찬사를 받은 작품이다. 

이번 한국 내한공연은 <BIRTH>의 첫 해외 투어 공연으로, 마임과 연극, 그리고 음악을 결합한 ‘시어터 리’ 특유의 표현방식을 통해 가족 간의 유대관계, 그리고 한 세대에서 다른 세대로 전해져 계속해서 이어지는 무언가를 탐구한다.

<BIRTH> 해외 공연사진 Ⓒ Pamela Raith / 제공 : 우란문화재단

시대와 세대를 거쳐 계속해서 이어지는 삶의 여정

<BIRTH>는 대형 테이블과 의자, 천만을 활용한 미니멀한 무대, 피아노와 바이올린 선율로 만들어 내는 라이브 음악, 그리고 섬세한 신체의 움직임으로 한 집안의 세 명의 여성(할머니-어머니-딸)을 중심으로 이들이 스스로를 수용하고, 희망과 용기를 발견하는 과정을 그린다.

이야기는 임신 8개월 차인 에밀리가 우연히 할머니의 일기를 읽게 되면서 시작된다. 할머니의 오래된 기록을 통해 에밀리는 가족의 역사를 깊이 알아가며, 그녀의 가족 대대로 내려온 신념, 말할 수 없었던 가족의 슬픔과 비극들을 알아가는 여정 속에서 ‘유산’이라는 연약하고 섬세한 주제를 능숙하고 아름답게 표현하여 삶의 유약함을 함께 그려낸다.

15개월간의 인터뷰와 협력 과정 바탕

시어터 리는 작품을 창작하기에 앞서 약 15개월 이상의 기간 동안 유산을 경험한 개인, 그리고 가족들과의 인터뷰와 신경과학자와 철학자, 유산가족 지원 담당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무엇이 한 세대에서 다음 세대로 전달되고 있는지”, “기억은 언제 시작되는지”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 과정을 통해 가족의 기억과 경험들이 어떻게 우리에게 영향을 미치는지,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지를 탐구하였다.

<BIRTH> 해외 공연사진 Ⓒ Pamela Raith / 제공 : 우란문화재단

시어터 리의 예술감독이자 연출 기욤 피지(Guillaume Pigé)는 “<BIRTH>는 가족, 기억 그리고 비밀에 대한 이야기이다. 개발 과정을 통해 우리는 우리의 인생과 우리의 부모 그리고 조부모의 삶 사이의 유사점들을 발견했다. 우리는 세대를 거쳐서 전해지는 가족의 삶의 중요한 부분뿐만 아니라 우리가 쉽게 잊는 경향이 있는, 하지만 그 당시에는 큰 의미가 있었고 우리가 누구인지 정의할 수 있도록 하는 조금 더 사소한 순간도 살펴보았다.”고 소개했다.

피지컬 시어터 <BIRTH>는 7월 4일부터 9일까지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에서 공연된다. 티켓오픈은 6월 9일 인터파크에서 진행된다. 전석 4만원. (공연문의 02-6951-1401)

한편, 2019년 내한공연 및 2022년 라이선스 공연으로 전석 매진을 기록했던 <네이처 오브 포겟팅>은 6월 22일부터 24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새라새극장에서 내한공연(주최: 고양문화재단)으로 관객들과 다시 한번 만난다. 자세한 공연 정보는 고양문화재단 홈페이지(www.artgy.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료 제공_우란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