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1 목 11:41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2023 서울국제블루스페스티벌’, 국내외 정상 블루스 뮤지션 총출동6월 30일-7월 2일 한강 노들섬서 개최
사진제공 = 한국블루스소사이어티

국내외 정상급 블루스 뮤지션이 한자리에 모인다.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사흘 동안 한강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2023 서울국제블루스페스티벌’이 열린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1세대 블루스부터 MZ세대까지 각 세대를 대표하는 블루스 뮤지션들이 한 무대에 오른다.

페스티벌 첫날 6월 30일(금요일)에는 ‘리치맨과 멤피스 친구들’이란 주제로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블루스의 본고장 멤피스에서 한국을 대표해 무대에 올랐던 리치맨과 그루브나이스, 하헌진, 마인드바디앤소울, 김헌&범블 블루 등 한국의 젊은 블루스맨들이 총출동한다.

리치맨과 그루브나이스와 마인드바디앤소울은 각각 작년과 올해 한국 대표로 멤피스 세계블루스대회(IBC, International Blues Challenge)에 참가해 본선에 진출한 실력 있는 블루스 밴드다. 특히 리치맨과 그루브나이스는 작년 IBC 대회에서 아시아 최초의  TOP5를 달성한 뒤 올해 전미투어를 통해 K-블루스 열풍을 이끌고 있다. 시카고 블루스 명인 CROS도 기타리스트 정재호와 함께 무대에 오른다.

둘째 날인 7월1일(토요일)에는 ‘최항석의 기타 히어로들’ 무대가 펼쳐진다. 한국 블루스를 대표하는 부기몬스터의 리더 최항석이 여러 분야 최고의 기타리스트를 초대해 함께 블루스를 즐기는 콘셉트다.

한국 블루스 록(Rock)의 명인 기타리스트 윤병주, 최고의 집시 기타리스트 박주원, 한국 시가박스 기타의 선구자 김대승, 퓨전기타 여제 에이퍼즈 지니킴 등이 나선다. 세계적인 델타 블루스 명인 Felix Slim도 함께 무대에 나서며 멋진 연주가 기대된다.

마지막 날 7월 2일(일요일)은 한국 블루스의 전설들이 무대에 선다. 한국 블루스의 ‘산증인’인 엄인호가 이끄는 신촌 블루스를 필두로 최고의 블루스 기타리스트 김목경과 이경천, 소울 블루스 밴드 소울트레인이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블루스소사이어티 사무총장 윤병주는 “이번 블루스 축제는 국경과 세대를 아우르는 사상 최대 규모”라며 “많은 기대와 성원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