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1 목 11:41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의 미래, 제31회 ‘젊은 연극제’ 내달 3일 개막6월 3일부터 7월 1일까지 서울 대학로 열린극장 외 4곳

한국 연극의 미래를 책임질 공연예술 전공 대학생들이 참여하는 연극 축제인 ‘제31회 젊은 연극제’가 막을 올린다.

한국대학연극학과 교수협의회가 주최하고 제 31회 젊은 연극제 집행위원회가 주관하는 이 연극제는 다음 달 3일부터 7월 1일까지 서울 대학로 열린극장, 민송아트홀, 한예극장, 공간아울과 마포구 메리홀 등에서 열린다.

올해는 ‘다시 쉬어가도록’을 주제로 29일간 39개 대학의 연극영화계열 41개팀 학생들이 참여한다. 

특히 연극 꿈나무들의 연극을 향한 꿈을 키워주는 젊은 연극제의 기획 프로그램인 ‘청소년 연기경연대회’는 지원자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높은 관심도를 보이고 있다. 

청소년 연기경연대회는 5월 6일 서울(중앙대), 경기&인천(대진대), 충청(극동대), 경상(대진대), 전라(동신대) 지역 6곳의 예선을 거쳐 6월 10일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본선 행사가 이뤄진다. 

또한 외에도 신진예술가 인큐베이팅, 해외 아티스트 강연 등의 기획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부대행사로는 아트마켓, 버스킹 공연, 플래시몹 등이 있다.

이번 젊은 연극제는 커뮤니케이션에 중점을 두어 다양한 특강이 이루어진다. 이달 13일 학술 특강에서는 오세곤 교수(전 순천향대 교수)의 ‘한국 연극의 역사 그리고 미래’, 정범철 작가의 ‘젊은 연극 만들기’라는 주제로 특강이 진행된다. 

이어서 20일에는 엄현희 평론가와 함께 <쇼스타코비치> 공연 관람 후 ‘젊은 리뷰 써보기’라는 주제를 가지고 연극을 보고 리뷰 쓰기가 진행된다. 모든 학술 특강은 정화예술대학교 명동캠퍼스 본관 대강당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내달 3주 연속 진행되는 릴레이 특강에서는 ‘2020년 제 56회 백상예술대학 연극부문 백상연극상’을 수상했던 신유청 연출가의 특강이 10일에 진행된다. 이어서 17일에는 ‘2022년 제 1회 청룡시리즈 어워즈 드라마 부문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던 배우 김신록이 청춘들을 만난다. 

릴레이 특강의 대미를 장식할 24일에는 ‘극단 간다’의 민준호 연출가의 강연이 진행된다. 아티스트와의 만남으로 이루어지는 릴레이 특강의 시간 및 장소는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자료 제공_제31회 젊은 연극제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