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1 목 11:41
상단여백
HOME 컬쳐
인천시립교향악단 정기연주회 ‘뉴 골든 에이지 Ⅵ. 신세계로부터’5월 12일(금) 오후 7시 30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

인천시립교향악단의 제412회 정기연주회 <뉴 골든 에이지 VI : 신세계로부터>가 2023년 5월 12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뉴 골든 에이지>는 인천광역시의 새로운 음악의 황금시대를 열어가고자 하는 취지로 기획된 시리즈로, 그동안 말러 교향곡 5번, 베토벤 <합창>, 브루크너 교향곡 9번 등 관현악의 매력을 십분 느낄 수 있는 대규모 편성의 작품들을 선보여 왔다.

그 여섯 번째 공연인 <뉴 골든 에이지 VI : 신세계로부터>는 인천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병욱이 지휘봉을 잡는다. 첫 곡은 찰스 아이브스의 <대답없는 질문>으로 차분한 명상적 분위기의 8분짜리 소편성 관현악을 위한 곡이다. 조성과 무조의 이중적 음악 양식이 동시에 울리는 ‘부조화의 조화’를 표현하였으며, 현대음악에 입문하는 이들에게는 안성맞춤인 곡이라고 할 수 있다.

뒤이어 연주될 곡은 쇼스타코비치의 <첼로 협주곡 1번>이다. 스탈린 사망 이후, 쇼스타코비치에게 급격히 찾아온 삶의 어두운 기운에도 불구하고 그에게 창작 욕구를 불러일으킨 것은 역시 음악이었다. 총 4악장으로 구성된 이 곡은 프로코피에프의 <첼로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신포니아 콘체르탄테> 연주를 듣고난 뒤 감동을 받아 작곡했는데 뜨거운 열정과 뛰어난 실력을 갖춘 젊은 첼리스트인 로스트로포비치에게 헌정되었다. 연주자들에게는 난해한 곡으로 알려져있지만 관객들에게는 듣는 즐거움과 묘한 해방감을 주는 곡이다. 

2010년 쥬네스 뮤직 국제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이자 심사위원 만장일치 우승을 하며 주목받았으며, 끊임없는 탐구정신으로 수많은 무대에 자신의 이름을 새기며 한국 음악계에서 가장 독보적인 첼리스트로 자리매김 중인 심준호가 강렬하고도 깊이있는 연주로 함께한다.

후반부에 연주될 드보르작의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는 드보르작이 미국에 방문 중이던 1893년 작곡한 곡으로 교수로 부임해 생활하던 미국에 대한 인상과 고향에 대한 향수를 담아 작곡한 작품이다. 특히 잉글리시 호른으로 연주되는 2악장 라르고의 선율은 <꿈속의 고향>이라는 제목의 노래 멜로디로도 유명한 곡으로 전체적으로 서정성과 역동성의 조화를 엿볼 수 있다.

새로운 음악과 시대의 도래에 대한 기대와 희망으로 가득 찰 인천시립교향악단 제412회 정기연주회 <뉴 골든 에이지 VI : 신세계로부터>의 티켓가격은 전석 10,000원으로, 아트센터인천(http://www.aci.or.kr), 엔티켓(http://www.enticket.com) 및 인터파크 티켓(http://ticket.interpark.com)에서 예약가능하다. 8세 이상 관람가. (문의 : 인천시립교향악단 032-420-2781)

자료 제공_인천문화예술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