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1 목 11:41
상단여백
HOME 연극
세상을 밝히는 아웃사이더의 귀환, 청소년극 ‘영지’5월 18일부터 6월 11일까지 국립극단 소극장

국립극단(예술감독 김광보)은 청소년극 <영지>를 5월 18일부터 6월 11일까지 국립극단 소극장 판에서 선보인다.

2019년 초연된 <영지>는 2018년 국립극단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 예술가청소년창작벨트에서 <병목안>이라는 이름으로 발굴되었다. 초연 당시 국립극단 청소년극 사상 처음으로 10대 초반에 주목하여 통통 튀는 리듬감과 기발한 상상력으로 호평을 받아 청소년들은 물론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을 받아 2020년에 재연되었고 이후 3년 만에 다시 관객들에게 돌아온다. 

<영지>는 완벽한 규칙을 만드는 어른들과 그 속에서 자라는 영지와 친구들의 이야기이다. 모두 완벽한 환경에서 행복하게 성장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어딘가 뒤틀린 마을 ‘병목안’에 등장한 영지는 작은 소동을 일으키며 친구들을 또 다른 세계로 이끈다. 정답이라고 여겨지는 사회의 기준을 따르기보다 나다움의 자아를 찾는 이 시대 수많은 ‘영지’들을 위한 메시지가 작품 곳곳에 녹아있다. 

어린이라기엔 커버렸지만 성인이 되기엔 어린, 주체성과 정체성이 혼란스러운 시기의 성장통을 목 잘린 콩순이 인형, 해골이 등장하는 꿈 등 기괴한 오브제로 시각화하여 무대 위에 펼쳐낸다. 청소년기의 시작점에 내가 누구인지, 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를 탐색하며 처음 겪는 낯선 감정이 당황스럽기도 하지만 어딘가 이상한 아이 ‘영지’의 등장과 함께 자아를 발견하고 성장해나간다.

초연과 동일하게 소극장 판으로 돌아온 <영지>는 전 회차 한글 자막 도입, 배우의 대사에 자연스럽게 가미된 음성해설을 통해 세대와 장애의 경계를 넘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업그레이드 됐다. 또한, 2019년 프로덕션을 기본으로 새롭게 캐스팅 된 영지와 기존에 없었던 제 7의 멤버 역할이 추가되며 2023년 <영지>만의 새로운 느낌을 담아냈다. 

사진_국립극단 <영지> 홍보사진

독특한 행동으로 어른들에게 ‘마녀’라고 낙인찍히며 모두와 다른 길을 가는 ‘영지’의 섬세해진 이야기를 통해 청소년은 물론 성인들에게도 당당히 표현할 수 없었던 나의 한 부분을, 혹은 잃어버렸던 자신의 낯선 한 조각을 마주하며 위로를 얻게 될 것이다. 

김미란 연출가는 “청소년극을 할 때는 항상 누가 보는지를 많이 고민하고 만든다. 이번에는 전 회차에 한글자막과 음성해설을 도입하는 만큼 더욱 많은 분들이 오셔서 보시면 좋겠다.”라는 기대와 함께 “세 번째 공연이지만 아직 풀지 못한 숙제들이 있는데 소극장 판에서의 마지막 공연이기에 주어진 문제들을 잘 풀어나가는 공연을 만들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영지> 공연 종료 이후 ‘빨간 지붕’ 소극장 판이 속한 용산구 서계동 부지에는 새로운 공연장이 건립될 예정이며, 완공 후 국립극단은 이곳으로 다시 돌아올 예정이다. 서울 공연 이후에는 경남 의령 의경군민문예회관, 경기도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 등에서 지역 청소년 관객들과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입장권 예매는 19일부터 국립극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5월 21일 공연 종료 후에는 허선혜 작가,  김미란 연출, 김옥란 드라마터그, 김보경, 김지원, 박소연, 전선우, 지승태, 최지혜, 하재성 배우 전원이 참석하는 '예술가와의 대화’가 진행된다.

자료 제공_국립극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