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1 목 11:41
상단여백
HOME 댄스
서울시무용단 ‘일무’, 5월 관객과 다시 만난다5월 25일(목)부터 28(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 서울시무용단(단장 정혜진)은 지난해 초연으로 호평 받은 <일무>를 내달 5월 25일(목)부터 28(일)까지 4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 올린다. 

작년 5월, 정혜진 단장과 정구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일무>는 ‘제작극장’을 표방한 세종문화회관에서의 첫 작품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국무용 초연으로는 이례적으로 3,022석 세종대극장에서 총 4회 공연을 펼친 일무는 75%라는 객석점유율을 기록하며 주목을 받았다. 

<일무>는 정구호의 연출과 디자인, 정혜진과 김성훈, 김재덕의 안무 그리고 안무가 김재덕의 음악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전통춤의 저력과 현대 무용의 미학이 만난 오늘을 대변하는 멋진 공연”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일무>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이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우리의 문화유산 ‘종묘제례악’에서 출발했다. ‘종묘제례악’은 조선시대 왕과 왕후의 신주를 모신 ‘종묘’에서 거행되는 제례의식에 사용되는 기악과 노래, 춤을 말한다. 그 중 제례무를 일컬어 ‘일무(佾舞)’라 하는데 하나로 열을 맞추어 춤을 춘다는 뜻이다. 

<일무>는 종묘 제례무를 모티브로 하지만 원형의 재현이 아닌 새롭게 창작된 춤이다. 서울시무용단의 총 55명 무용수가 열을 맞춰 대형군무를 선보이는 <일무>는 장엄함과 웅장함을 넘어 한국예술의 특징인 조화와 균형미를 담은 한 폭의 그림 같은 무대를 펼쳐 보인다.  

안호상 사장은 ‘<일무>를 통해 서울시예술단의 성공 가능성과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하였다. 이번 공연은 초연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수정보완해 완성도를 더욱 높여 선보인다. 

정혜진 서울시무용단 단장과 국내외에서 많은 팬층을 지니고 있는 현대 무용가 김성훈(영국 Akram khan 무용단 단원)과 김재덕(싱가포르 T.H.E 댄스컴퍼니 해외상임안무자)이 안무를 맡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정구호가 연출과 미장센을 맡아 초연의 탄탄한 팀워크를 재연하며, <일무>가 서울시무용단의 대표레퍼토리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더욱 화려해진 의상과 남성미 넘치는 ‘죽무’까지 

초연과 달라진 부분은 전체 구성이 기존 3막에서 4막으로 변화된 점이다. 2023년 새롭게 선보이는 <일무>는 1막 ‘일무연구’, 2막 ‘궁중무연구’, 3막 ‘죽무’, 4막 ‘신일무’로 재편성하였다. 

특히 2막 ‘궁중무연구’는 ‘춘앵무’만 남기고  ‘가인전목단’을 과감하게 삭제하였으며, 신일무로 가는 과정에서 새로운 3막인 ‘죽무’를 추가해 극적 에너지를 응축해, 4막 ‘신일무’에서 강하게 발산하도록 하였다. 새로 추가된 ‘죽무’는 큰 장대를 들고 추는 남성들의 춤으로 강렬한 힘을 느낄 수 있는 창작 무용이다. 

<일무>는 전체적으로 한국 전통무용의 형태와 구성을 살리되, 현대적 응용으로 우리 춤의 새로운 발전과 계승을 돕는다. 또한 1막의 ‘일무연구’의상 중‘전폐희문지무’의 진한 남색의상은 흰색으로, ‘정대업지무’의 암적색의상은 주황색으로 변화를 주어 간결하고 깔끔한 느낌으로 표현하였다. 

또한 선과 색감을 이용한 무대장치와 영상을 통해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정구호만의 미장센을 한층 업그레이드시켰다. 이번 <일무>는 세종대극장에서 총 4회 공연하며, 입장료는 3만원~8만원이다.(공연문의: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자료 제공_세종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