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2 금 18:57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드림씨어터, 개관 4주년 맞아 ‘드림 클래스’ 개최설도윤 프로듀서, 홍승희 연출 등 참여
드림씨어터 개관 4주년 <드림 클래스> 포스터 (제공: 드림씨어터)

국내 최대 뮤지컬 전용 극장 드림씨어터가 개관 4주년을 맞아 부산 한국어 초연으로 현재 공연 중인 <오페라의 유령>을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는 ‘드림 클래스(Dream Class)’를 개최한다.

4월 1일로 개관 4주년을 맞이한 드림씨어터는 공연장을 찾아준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4월 24일부터 5월 4일까지 2주간 드림 클래스를 선보인다. 드림씨어터는 “부산에서 한국어 초연을 올리는 <오페라의 유령>은 뮤지컬의 상징적인 명작이다. 작품을 다양하게 경험하고 개관부터 추구한 열린 문화 공간으로서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드림 클래스는 뮤지컬 전문가들을 통해 <오페라의 유령>의 작품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뮤지컬 도슨트’와 뮤지컬을 테마로 한 체험형 ‘원데이 클래스’로 구성된다.

먼저 ‘뮤지컬 도슨트’는 현재 <오페라의 유령>에 참여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로부터 작품의 깊이 있는 이야기와 비하인드 스토리, 관람 후 알아두면 좋을 관람 포인트를 직접 들을 수 있는 기회로 기대를 모은다. 먼저 4월 24일에는 ‘<오페라의 유령>의 감동은 이렇게 완성된다’라는 테마로 2001년 한국 초연을 성사시켰으며 한국 뮤지컬을 대표하는 1세대 프로듀서인 설도윤 <오페라의 유령> 예술감독이 맡는다. 

5월 1일에는 2009년에 이어 <오페라의 유령> 한국 협력연출을 맡는 홍승희 연출이 ‘<오페라의 유령>의 모든 것’을 테마로 작품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30명 한정으로 진행되며 참여자 전원에게는 도서 ‘오페라의 유령- 감동은 이렇게 완성된다’와 <오페라의 유령> OST 등의 선물이 제공된다(도슨트 별 상이).

작품의 감동을 색다르게 체험할 수 있는 원데이 클래스는 4월 28일 ‘프리저브드 플라워 유리돔 조명 클래스’ (백나은-오하나 플라워), 5월 4일 오일 파스텔 드로잉 클래스(강혜린-클래씨클로카)가 각각 진행된다. 시들지 않는 장미 프리저브드 플라워로 가면 속 러브 스토리를 테마로 한 조명 제작, 작품 속 오브제인 샹들리에, 마스크, 원숭이 뮤직박스, 장미를 담은 파스텔 드로잉으로 나만의 <오페라의 유령>의 감동을 간직할 수 있다. 클래스 당 각 15명, 20명 한정으로 진행되며 참여자 전원에게 뮤지컬 달력과 다이어리가 제공된다(클래스 별 상이)  

드림 클래스 티켓 오픈은 4월 11일(화) 오후 2시로 드림씨어터 홈페이지에서 예매 가능하다. 골드 회원들은 하루 앞서 4월 10일(월) 오후 2시부터 선예매에 참여할 수 있다. 참가료는 ‘뮤지컬 도슨트’는 2만 5천원, ‘원데이 클래스’는 3만 5천원이다. 자세한 정보는 드림씨어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드림씨어터는 국내 최대 규모의 뮤지컬 전용 극장으로 지난 2019년 4월 1일 개관 이래 글로벌 대형 히트작들의 부산 초연을 유치하고 성공시키며 지역 문화 활성화 및 뮤지컬 산업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해오고 있다. 

개관작 <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를 시작으로 <위키드>, 매튜 본의 댄스 뮤지컬 <백조의 호수>, <킹키부츠>, <하데스타운> 등의 부산 초연을 성사 시켰으며 <맘마미아>, <캣츠>, <레베카>, <젠틀맨스 가이드> 등 스테디셀러를 연이어 선보인 대표적인 문화 랜드마크다. 공연 외에도 뮤지컬을 테마로 한 전시회 ‘오픈 스페이스’, 백스테이지 투어, 강연 등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기획해왔다. 현재 <오페라의 유령> 부산 한국어 초연이 공연 중이며 하반기에는 <영웅>, <레미제라블> 등의 작품이 예정되어 있다.

자료 제공_드림씨어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