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5.26 금 15:4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인천시립교향악단 정기연주회, ‘거장의 숨결 Ⅲ. 봄 위에서 노래함’4월 14일(금) 19시 30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제411회 정기연주회로 <거장의 숨결 III : 봄 위에서 노래함>을 2023년 4월 14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의 기획 시리즈 <거장의 숨결>은 전세계를 무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현재와 미래 거장들의 음악세계를 탐미하는 연주회로 금번 세 번째 무대를 준비한다. 

이번 공연은 일찍이 유럽 정상급 현대음악 전문 앙상블 OENM 수석 객원지휘자, 통영국제음악제 TIMF앙상블 수석지휘자 등으로 활동하며 탁월한 현대음악 해석력을 보여준 바 있는 인천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병욱의 지휘로 작곡가 아르보 패르트, 알반 베르크, 아론 코플랜드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첫 곡은 단순한 선율에 실린 신비하고 사색적인 개성이 돋보이는 작곡가 아르보 패르트의 <프라트레스>로 시작된다. 패르트만의 독특한 작곡양식인 틴틴나불리(종의 울림) 스타일로 작곡된 이 곡은 여섯 마디의 주제가 계속 반복되어 종교적이고 영성적인 감정을 불러일으켜 신비롭고 다양한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이어 연주되는 알반 베르크의 <일곱 개의 초기 가곡>은 2014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성악 부문 우승자로 매혹적이고도 서정적인 목소리로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는 소프라노 황수미가 협연한다. 7개의 곡들이 각각 작곡 시기와 기법적인 차이는 있지만, 베르크는 전 곡에 걸쳐 표현의 강도와 음색적 변화를 고르게 배치하여 조화로운 힘과 볼륨감을 주었다.

후반부에는 미국의 작곡가 아론 코플랜드 대표작 <보통 사람을 위한 팡파레>와 <애팔래치아의 봄>이 이어진다. 

<보통 사람을 위한 팡파레>는 1, 2차 세계대전으로 고통을 겪은 장병들을 기리기 위해 작곡되었으며 강렬한 관악의 선율과 역동적인 타악의 조화가 돋보이는 곡이다. 인천시향은 오늘날 전쟁, 지진, 전염병 등으로 아픔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위로의 마음과 격려의 메시지를 담아 이 곡을 연주한다.

마지막을 장식할 <애팔래치아의 봄>은 코플랜드에게 퓰리처상을 선사한 작품으로 미국의 전원 풍경을 연상시키는 잔잔한 사운드로 시작하여 스트라빈스키 스타일의 날카롭고 입체적인 사운드로 확장되어 아메리칸 클래식의 진수를 느껴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거장의 숨결 III : 봄 위에서 노래함>의 티켓가격은 전석 10,000원이며, 아트센터인천(http://www.aci.or.kr), 엔티켓(http://www.enticket.com) 및 인터파크 티켓(http://ticket.interpark.com)에서 예약 가능하다. 8세 이상 관람가. (문의 :인천시립교향악단 032-420-2781)

자료 제공_인천문화예술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