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5.26 금 15:40
상단여백
HOME 댄스
경기도무용단, 창단 30주년 기념 ‘명작 컬렉션 舞’ 공연4월 21일부터 4월 23일까지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경기도무용단이 4월 21일부터 4월 23일까지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명작컬렉션 舞’를 선보인다. 경기도무용단 창단 3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이다. 

경기도무용단은 우리 춤의 발전과 경기도민의 문화예술에 대한 기대를 충족하기 위해 1993년 창단되었다. 이후 정재, 전통, 창작무용 등 연간 100회가 넘는 공연으로 국내는 물론 중동, 아시아, 북미(미국, 캐나다, 멕시코) 등 해외 유수의 공연장에서 우리 춤의 우수성을 알리며 K-댄스의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3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공연은 과거와 현재, 너와 나를 넘어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무대를 준비한다. 특히 역대 경기도무용단 감독들이 직접 참여해 더욱 특별하다.

그동안 경기도무용단은 총 6명의 예술감독과 역사를 함께 했다. 1대 故정재만 예술감독, 2대 김근희 예술감독이 우리 춤의 보존과 계승에 힘썼다면, 3대 조흥동 예술감독은 한국무용의 기틀을 마련했다. 이어서 4대 김정학 예술감독과 5대 김충한 예술감독은 전통과 현대를 관통하는 동시대성을 부여했고, 현재 김상덕 예술감독은 무엇보다도 도민과 만날 수 있고,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춤을 지향하고 있다. 

사진_경기도무용단 <장구춤> 공연 모습

그런 의미로 이번 공연엔 역대 경기도무용단 감독들의 작품이 펼쳐진다. 1대 故정재만 감독의 <훈령무>, 2대 김근희 감독 <경기검무>, 3대 조흥동 감독 <한량무>, <장구춤>, 4대 김정학 감독 <부채춤>, <진쇠춤>, 5대 김충한 감독 <요고무>다. 마지막 순서인 김상덕 예술감독의 <북의 시나위>는 코로나 시대를 버텨온 도민들에게 새로운 힘과 용기를 북돋아주는 역동적인 의식이다. 박진감 넘치는 무대의 에너지로 어제와는 다른 내일을 맞이하길 바라는 소망이 담긴다. 

이번 공연에서는 전통을 지키면서도 시대에 맞춰 창작 작업을 이어온 역대 감독들의 노고가 고스란히 담겨있으며, 경기도무용단원들의 피땀 어린 무대를 만날 수 있다. 

자료 제공_경기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