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6.5 월 16:2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다른 시대, 다른 장르의 조우 ‘쇼팽으로 만나는 지브리’ 개최3. 25.(토) 오후 5시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

(재)강동문화재단(이사장 이수희)은 스튜디오 지브리의 감성과 낭만주의 쇼팽의 로맨틱한 만남을 감상할 수 있는 클래식 공연 <쇼팽으로 만나는 지브리>를 선보인다.

<쇼팽으로 만나는 지브리>는 낭만 시대를 대표하는 서정적 작곡가 프레데릭 쇼팽과 ‘이웃집 토토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스튜디오 지브리의 음악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평소 클래식이 조금은 어렵게 느껴졌던 관객이라면 익숙한 지브리의 음악으로 클래식 공연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쇼팽의 에튀드, 왈츠 등 소품곡과 애니메이션 하울의 움직이는 성 ‘인생 의 회전목마’ 등 스튜디오 지브리의 다양한 에니메이션 주제곡이 프로그램으로 준비된다. 연주와 해설을 함께 맡은 피아니스트 송영민의 곡 해설과 함께 쇼팽의 음악과 스튜디오 지브리 OST의 음악적 접점을 관객의 눈높이로 감상법과 함께 설명한다. 

사진_피아니스트 송영민

피아니스트 송영민은 JTBC 드라마 <밀회>와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피아노 연주 부분을 대역으로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독일 데트몰트 국립음대와 라이프치히 국립음대 최고연주자 과정을 졸업한 송영민은 독일 게반트하우스 데뷔 후 국내 다양한 공연장과 콘서트에서 활발히 연주활동을 하고 있다. 

더불어 함께 무대에 오르는 퍼스트 앙상블은 국내와 독일, 프랑스, 미국 등 해외 유수의 음악학교에서 수학한 바이올리니스트 임홍균, 박진수, 비올리스트 이신규, 첼리스트 박건우가 멤버로 함께 활동하고 있다. 아름다운 곡에 쌓이는 피아노 연주와 현악 4중주의 유려하고 감미로운 선율이 낭만과 감동을 함께 선사할 것이다. 

강동문화재단(대표이사 심우섭)은“현장에서 감상하는 라이브 클래식 음악 선율의 매력을 쇼팽의 소품곡과 지브리 OST로 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 제공_(재)강동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