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7 월 16:4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경기아트센터, 인문학콘서트 ‘겨울의 마음을 읽는 봄의 이유’ 12월 29일(목) 권일용 교수, 밴드 에이프릴 샤워, 가수 리엘 참여

경기아트센터는 오는 12월 29일(목), 인문학 스페셜 콘서트 ‘겨울의 마음을 읽는 봄의 이유’를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공연은 경기아트센터의 문화강좌 ‘2022 감성맞춤 인문학 아카데미’의 일환으로,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의 강연과 밴드 에이프릴 샤워, 가수 리엘의 무대가 함께한다.

인문학 콘서트 ‘겨울의 마음을 읽는 봄의 이유’에서는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가 ‘우리가 악의 마음을 읽어야 하는 이유’를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권일용 교수는 경찰공무원으로 근무하며, 30여 년간 약 3천 건 이상의 강력사건 범죄현장에 투입되었으며 1천여 명에 달하는 범죄자를 대면한 바 있다. 대한민국에 프로파일링 기법을 현장에 정착시킨 대표적인 인물로, 현재는 은퇴 후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 및 강연 등을 통해 프로파일러로서의 경험과 범죄심리 분야의 지식을 나누고 있다. 

강연은 총 세 개의 파트로 구성된다. 1부 ‘겨울의 마음은 어떻게 자라나는가’에서는 폭력의 대물림과 범죄를 저지르는 ‘악의 뿌리’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진다. 2부 ‘마음을 읽으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에서는 인간 내면의 분노와 공격성, 그리고 개인의 감정 조절을 돕는 사회적 안전망에 대해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3부 ‘내 안의 겨울이 봄이 되기까지’ 에서는 최근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었던 ‘가스라이팅’ 과 ‘그루밍 범죄’ 의 전형적인 양상, 그리고 사이비 종교 등과 같은 현상을 설명하는 인간의 심리를 살펴보며 ‘건강한 어른’으로 살아가는 방법을 함께 고민하고자 한다.

사진_인디밴드 <에이프릴 샤워>

한편, 인디밴드 ‘에이프릴 샤워’와 싱어송라이터 ‘리엘’이 무대에 함께 올라 강연의 청자로서 함께하며, 강연의 각 파트 사이에 노래와 연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인디 아티스트들이 선보이는 감성적인 음악은 관객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선사하고,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 관계자는 “연말을 맞아 범죄심리 전문가로 활약해온 권일용 교수와 함께하는 특별한 인문학 콘서트를 준비했다”며, “범죄심리 이야기와 더불어 우리가 어떤 어른으로 성장해 나가야하는지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 예매는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www.ggac.or.kr) 및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k.com)에서 가능하며, 2022 감성맞춤 인문학아카데미의 정규강좌 수강생에게는 30%의 티켓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멤버십 카드 지참 필수)

자료 제공_경기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