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4 금 19:54
상단여백
HOME 연극
끈끈한 인간애 담아낸 연극 ‘강물이 흘러가는 곳’ 12월 21일(수)부터 12월 31일(토)까지 연우무대 소극장
(사진제공: 극단 실험극장 / 아트리버)

‘극단 실험극장’의 연극 ‘강물이 흘러가는 곳’이 12월 21일(수)부터 12월 31일(토)까지 연우무대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연극 ‘강물이 흘러가는 곳’은 창단 62주년을 맞은 ‘극단 실험극장’의 제188회 정기 공연이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22년 원로예술인공연지원사업’ 선정작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지난 60여 년 한국연극의 최선봉에서 연극 무대를 지켜온 이승호와 정현, 두 원로배우와 함께 한국연극의 여울목마다 투철한 예술혼과 소명 의식으로 62년간 무대를 지켜온 ‘극단 실험극장’이 총력을 다해 무대를 완성한다.

자연의 순리를 좇으며 살았던 강물처럼 순박한 사람들의 아름답고 슬픈 인생 찬가, 연극 ‘강물이 흘러가는 곳’은 1930년대 중반 한강 마포나루에 뿌리를 내리고 살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젊은 시절 자신의 실수를 고백하는 소금 장수 만득, 친구의 삶을 자신의 삶처럼 끌어안는 새우젓 장수 덕출, 얼굴도 알지 못하는 어머니를 찾아 머나먼 길을 떠나려는 만득의 아들 석이, 가슴 속에 감춰둔 사랑을 찾아가는 덕출의 딸 솔이의 이야기를 통해 노년의 외로움과 쓸쓸함은 물론 끈끈한 인간애를 느낄 수 있다. 

거기에 더해 경기민요 ‘한강수타령’과 ‘노들강변’, 대중가요 ‘꽃을 잡고’와 ‘이태리 정원’, 영화 ‘아리랑’과 악극 ‘사랑에 속고 돈에 울고’의 명대사를 작품 속에 모두 담아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무대를 선사한다.

공연의 작/연출을 맡은 최창근은 연극 ‘멀리서 오는 사람들’, ‘봄날은 간다’, ‘12월 이야기’, ‘입맞춤’ 등 다양한 작품으로 활동하며 ‘대학로의 음유시인’이라 평가받는다. 그는 수십 번의 앙코르 공연을 통해 한국연극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자리 잡은 연극 ‘봄날은 간다’ 이후 20여 년 만에 다시 ‘강물이 흘러가는 곳’으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자료 제공_아트리버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