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7 월 16:4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경기아트센터, 오는 12월 17일 ‘고전적 음악, 오후’ 공연12월 17일(토) 16시 경기아트센터 소극장

경기아트센터는 오는 12월 17일 (토), 클래식 공연 시리즈 ‘고전적 음악’의 2022년 마지막 무대 ‘고전적 음악, 오후’를 선보인다. ‘고전적 음악’ 시리즈는 해설이 있는 친절한 클래식 공연으로, 이번 12월 공연에서는 현악 3중주 그룹 ‘칼라치 스트링 트리오’의 수준 높은 연주와 김호정 음악전문기자의 해설이 함께한다.

바이올리니스트 장유진, 비올리스트 이한나, 첼리스트 심준호로 구성된 ‘칼라치 스트링 트리오’는 이번 무대에서 슈베르트의 ‘현악3중주 제1번’, 글리에르의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듀오 작품번호 39번 중 1, 2, 3, 5’, 장 프랑세의 ‘현악 삼중주’, 그리고 베토벤의 ‘현악3중주 C단조 작품번호 9번’으로 총 네 곡을 선보인다. 고전과 현대곡이 가진 각각의 매력과 더불어 현악 삼중주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보여줄 예정이다. 창단 10주년을 맞은 그룹인 만큼, 멤버들의 견고한 호흡과 우정을 엿볼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연주와 함께 이어지는 김호정 음악전문기자의 친절한 해설과 토크가 공연의 즐거움을 더한다. 김호정 기자는 지난 9월 ‘고전적 음악, 아침’ 공연에서도 흥미로운 해설과 진행을 통해 아티스트와 관객이 더욱 가까워지는 클래식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사진_첼리스트 심준호

특별한 할인혜택과 이벤트도 준비되어있다. 2023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응시한 수험생에게는 전석 50%의 티켓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수험표 지참 필수). 또한, 공연을 관람한 모든 관객에게는 공연 종료 후 커피와 다과를 제공한다. 

이번 공연은 한국지역난방공사의 후원으로 제작된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2012년부터 경기아트센터에서 주관하는 공연에 대한 후원을 이어가며 지역사회 문화 진행과 도민들의 삶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고효율의 열병합발전소와 신재생에너지시설을 통해 지역난방과 지역냉방, 전력을 생산 공급하여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다.

공연 관계자는 “해설이 있는 클래식 공연 시리즈 ‘고전적 음악’의 올 해 마지막 무대로 ‘칼라치 스트링 트리오’의 연주가 준비되어 있다”며 “세 연주자가 펼쳐내는 섬세한 하모니는 관객들에게 더욱 따뜻한 연말을 선물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 예매는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www.ggac.or.kr) 와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k.com)에서 가능하다.

자료 제공_경기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