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31 화 13:4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마리 퀴리’ 웨스트엔드 쇼케이스 성황리 개최11.21(월) 오후 4시(현지 시각) 웨스트엔드
사진_‘K-Musical 로드쇼 In London’ 뮤지컬 <마리 퀴리> 쇼케이스 (사진제공=Mark Senior)

콘텐츠 제작사 라이브㈜ (대표 : 강병원)는 한국 창작 뮤지컬 ‘마리 퀴리’가 지난 21일, 웨스트엔드에서 쇼케이스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쇼케이스는 (재)예술경영지원센터의 2022 K-뮤지컬 해외플랫폼 쇼케이스 사업의 일환인 ‘K-Musical 로드쇼 in 런던’에 선정되어, 영국 웨스트엔드에 위치한 ‘개츠비 멘션(Gatsby's Mansion)에서 개최되었다.

뮤지컬 ‘마리 퀴리’ 쇼케이스는 사전 영상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된 웨스트엔드 현지 뮤지컬 배우 10인과 키보드, 플룻, 클라리넷, 바이올린, 첼로, 더블베이스, 퍼커션 등 7인조 오케스트라로 구성되었다. 쇼케이스 공연임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의 열연과 오케스트라의 유려한 연주로 작품의 분위기와 규모를 그대로 전달, 관객들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또 현지에서 실력을 인정받으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연출, 음악감독, 드라마터그가 참여하여, 현지 언어와 관객들의 정서에 맞게 수정 작업을 진행, 약 45분간 영어로 진행되었다. 

현지 스태프로는 영국 올드 빅 시어터(The Old Vic Theatre) 소속 연출을 역임했으며, 최근 뮤지컬 ‘라이드’로 업계 평론가들의 호평과 오프 웨스트엔드 어워즈(Off West End Theatre Awards)에서 여섯 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연출가이자 예술감독 ‘사라 메도우스(Sarah Meadows)’가 연출을 맡았다. 또 영국과 웨스트엔드에서 활동하는 보컬리스트이자 음악감독으로 ‘렌트’, ‘스누피 더 뮤지컬’ 등에 참여한 ‘엠마 프래이저(Emma Fraser)’가 음악감독으로 참여했으며, 뮤지컬 제작사 ‘Aria Entertainment'에서 신작 개발을 담당하는 ‘톰 램지(Tom Ramsay)’가 드라마터그로 참여했다. 

사진_‘K-Musical 로드쇼 In London’ 뮤지컬 <마리 퀴리> 쇼케이스 오프닝 (사진제공 = 라이브㈜ | 왼쪽부터 이봄소리 배우, 천세은 작가, 최종윤 작곡가, 강병원 프로듀서)

스태프와 배우들은 연습 기간 내내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본 공연 못지않게 열의를 가지고 연습에 참여했다. 현지 스태프와 배우들은 한국 오리지널팀 천세은 작가와 최종윤 작곡가와 함께 원작의 감성을 그대로 살리는 동시에 현지 언어와 정서에 맞게 현지화 작업에 임했다. 

음악 감독 ‘엠마 프레이저’는 “한국 뮤지컬 ’마리 퀴리’에 수록된 음악은 정말 중독성이 있다. 이 때문에 본 창작 작업에 임하면서 기존 한국어 버전의 음악과 감성을 최대한 보존하고자 노력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연출 ‘사라 메도우스’는 “진심으로 ‘마리 퀴리’ 작업을 즐겼다. ‘마리 퀴리’를 영국에서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으며, ‘마리 퀴리’의 강병원 프로듀서는 “연습 과정 동안 현지 배우와 스태프들의 애정이 느껴졌다. 매우 고맙고, 연습 과정의 매 순간이 감동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쇼케이스에는 현지 프로듀서 및 관객들 약 100여 명이 관람했으며, 관객들은 “한국 뮤지컬이 영어로 진행되었는데, 언어나 정서 전달이 놀랄 만큼 자연스럽다.”, “음악이 너무 아름답다.”라며 극찬했다. 

당일 쇼케이스에 이어 현지 프로듀서와 한국 프로듀서 및 창작진들의 교류를 위한 리셉션이 진행되었다. 웨스트엔드에서 공연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는 ‘스튜어트 바(Stuart Barr)’는 “한국은 뮤지컬 시장이 매우 발달해 있으며, 제작 수준이 높다고 익히 들어 알고 있다. 기대한 만큼 훌륭한 작품을 보았다고 생각한다.”라고 한국 뮤지컬의 위상과 뮤지컬 ‘마리 퀴리’를 극찬했다. 

또 다른 현지 뮤지컬 프로듀서 ‘제임스 스틸(James Steel)’은 “뮤지컬 ‘마리 퀴리’는 음악도 대본도 좋았다. 영국에서 성공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런던에서 이 작품을 키워 나가면 좋겠다. 분명 관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을 것이다.”라고 칭찬과 격려의 마음을 전했다. 

또, ‘카메론 매킨토시 사 (Cameron Mackintosh, Ltd.)’의 국제 라이선스 총괄과 ‘에든버러 페스티벌’과 ‘플리머스 로열 극장’의 마케팅 책임을 담당했던 ‘크리스 그래디(Chris Grady)’는 “‘마리 퀴리’는 영국에서도 아주 유명한 과학자다. 뮤지컬 ‘마리 퀴리’가 프리 프러덕션을 거쳐 에든버러에서 시작하는 것을 추천한다. 아주 좋은 작품이 될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_‘K-Musical 로드쇼 in 런던’ 공식 포스터 (사진제공 = (재)예술경영지원센터)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현지 프로듀서들을 사로잡은 한국 창작 뮤지컬 ‘마리 퀴리’의 영국 웨스트엔드 진출이 기대된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지난 7월 폴란드 ‘바르샤바 뮤직 페스티벌’에 공식 초청되어, 공연 실황 영상 상영회와 갈라 콘서트를 가졌으며, 관객과 스태프가 직접 뽑은 최고 영예의 ‘황금물뿌리개상’을 수상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현지 폴란드 공연 관계자들 사이에서 뜨거운 화두였던 한국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여러 지역 극장과 페스티벌에서 연이어 러브콜을 받으며, 유럽 진출의 가능성을 확인했고, 이후 행보에 대해 긍정적으로 협의 중이다. 따라서 이번 런던 쇼케이스의 성공적인 개최까지 더해 뮤지컬 ‘마리 퀴리’의 행보가 기대된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삶을 소재로 한 한국 창작 뮤지컬이다. 작품은 여성 이민자라는 사회적 편견 속에서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최초로 노벨상을 2회 수상한 과학자이자 한 인간이었던 ‘마리 퀴리’를 표현했다. 탄탄한 서사와 아름다운 음악, 그리고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관객 평점 9.6을 기록했다. 또한 2021년 1월 개최된 제5회 한국 뮤지컬 어워즈에서 대상, 연출상, 극본상, 음악상, 프로듀서상 등 5관왕을 수상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오는 2023년 하반기에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번 쇼케이스는 한국 창작 뮤지컬 ‘마리 퀴리(제작: 라이브㈜’뿐만 아니라 ‘마이 버킷 리스트(제작 : 우리별 이야기)’, ‘인사이드 윌리엄(제작 : ㈜연극열전)’도 참여하여, 웰메이드 한국 뮤지컬의 다양한 매력을 선사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