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29 화 16:35
상단여백
HOME 뮤지컬
2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디바’, 오는 10월 20일 개막10월 20일부터 12월 31일까지 대학로 룸어씨어터

아쉬레 엔터테인먼트가 오는 10월 20일부터 12월 31일까지 대학로 룸어씨어터 첫 제작작품으로 기념 첫 뮤지컬 ‘디바’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음악 공부차 미국으로 유학 다녀온 지유는 한국에 돌아오자 집이 망해 있는 것을 안다. 지유 부모님은 자신들의 지인 집에 잠시 머물러 있으라는 말을 남기고, 어쩔 수 없이 충북의 시골을 찾아간 지유는 적응에 힘들어 한다. 그러다 그곳에서 만난 시골 아줌마 박말숙 아주머니의 꿈이 최고의 디바라는 것을 듣고, 우연히 마을에서 열린 전국노래자랑에 출전하려다가 예선 탈락을 한다. 심히 자존심이 상한 두 여자는 팀을 이루어 최고의 가수를 뽑는 슈퍼스타 X 에 도전한다.

이번 디바에서는 말숙 역에 김현숙, 박제나, 장예원이 캐스팅됐으며 지유역에 김서별, 박하은, 유호인이 출연한다. 봉태 역은 KBS개그극회장 김성규, 김윤태, 양현석이 맡았으며 칠복역에 재연때 멀티역을 맡았던 김주경이 이번엔 칠복역으로 선보일 예정이다.그리고 윤환호, 덕인(장덕철)이 출연한다. 마지막으로 멀티 역에 서덕훈, 김진(개그맨), 엄대현이 함께한다.

제작진에는 뮤지컬 ‘그대와 영원히’, ‘골든타임’, ‘들불’의 김기석 연출, 뮤지컬 ‘싱어 러브 라이터’, ‘골든타임’, ‘리마인드’의 이강우PD, 뮤지컬 ‘디바’로 음악감독 데뷔하는 허신애 음악감독, 뮤지컬 ‘디바’, ‘경로당폰팅사건’, ‘싱어 러브 라이터’의 윤이나 안무감독 이외에 대학로에서 하는 작품마다 흥행가도에 올려놓았던 제작진이 뮤지컬 ‘디바’로 뭉쳤다.

연극 ‘골든타임’과 뮤지컬 ‘들불’ 등 장르를 불문하고 신선하고 돋보이는 연출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뮤지컬 ‘디바’의 김기석 연출은 현실에 치여 꿈을 잃고 사는 사람들을 위해 이 작품을 만들고자 하였다.

그는 “꿈을 가지고 있고 이루고 싶어 하는 모든 이들에게 꿈에 대해 용기를 주고 싶어 이 작품을 만들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뮤지컬 ‘디바’는 장덕철 메일보컬 덕인이 출연하며 허신애 음악감독과 윤이나 안무감독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퍼포먼스로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있다.

또한 뮤지컬 ‘디바’를 시작으로 공연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나아가는 “아쉬레 엔터테인먼트”는 꿈과 열정 그리고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인재들이 모여 설립되었다. 앞으로도 다양한 연극, 뮤지컬 공연을 제작하는 회사로 나아갈 계획이다. 관객들에게는 일반 상업 뮤지컬과는 결이 다른 풀메이크업의 색다른 작품을 즐길 수 있는 계기가, 공연계에는 가능성 있는 새로운 콘텐츠와 창작자를 발견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