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9.30 금 18:17
상단여백
HOME 연극
몸짓극으로 재창작된 ‘멕베드’, 강만홍의 연극 ‘미치던 날’11월 22일부터 11월 27일까지 대학로 공간아울

2008년 뉴욕 맨하탄의 ‘라마마 극장(Lamama etc)’에서 연극 ‘두타(Seduction)’를 통해 격찬을 받고 뉴욕타임즈에서 “강만홍은 숨을 멎는 듯한 순간을 만들어 준다”는 찬사를 받은 강만홍이 연극 ‘미치던 날’을 통해 연출이자 배우로 관객들을 만난다.

또한 최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성황리에 공연을 마친 연극 ‘햄릿’, 지난달 30일 개막이후 기립박수와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전 세계 최초 라이선스 초연의 시작을 알린 연극 ‘두 교황’에 출연중인 동시대의 ‘대배우’ 정동환이 출연한다. 이 두 거장의 만남만으로도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연극 ‘미치던 날’은 11월 22일부터 11월 27일까지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세계 초연된다. 

‘미치던 날’은 언어의 마술사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멕베스를 순수한 몸짓극으로 재창작되었다. 원작에서는 수십 명이 나오지만 ‘미치던 날’에서는 맥베드, 맥베드의 아내, 무당, 덩컨 왕 이렇게 네 캐릭터만으로 구성된다. 

1인 2역은 기본이며 성별을 바꾼 젠더 레이디 맥베스의 설정, 배우들의 구음과 연주 등,  K-연극의 세계화 시대를 염두에 두고 넌버벌-뉴 폼 아트로 그려냈다. 표현의 영역을 극강의 몸짓과 춤으로 확대, 무대 위 밀도와 ‘트렌스’를 구축한다. 

연극 ‘미치던 날’은 ‘프롤로그’, ‘무당 불춤’, ‘방울 춤’, ‘사랑 춤’, ‘단검’, ‘왕 춤’, ‘대관식’, ‘혼령 춤’, ‘죽음의 춤’으로 크게 10개의 장면으로 구성되었다. 특히 이 작품에서의 흥미로운 점은 기존 ‘맥베스’의 마녀 역할을 무당으로 바꾸었다. 무당을 작품 속에서 과연 어떻게 풀었을까 기대되는 부분이다. 

연출가 강만홍은 “실험작업이다. 움직임과 춤으로 그려내었다. 셰익스피어는 고수다. 그러나 만든 언어는 일반적인 소통을 하기에는 너무 좋으나, 깊이와 그 너머를 그 언어로만 담아내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본다. 언어라는 한계점을 넘어 보다 더 깊이 있게 담아내기 위해 셰익스피어의 맥베스를 몸짓극으로 그려보려 한다”고 밝힌다. 

‘미치던 날’은 의정부문화재단의 2022년도 마중물전문단체지원작에 선정되어 11월 15일(목)~16(금) 저녁 7시에 의정부문화원 문예극장에서 공연이 이루어진 후, 대학로 공간아울에서 11월 22일(화)부터 11월 27일(일)까지 저녁 7시에 공연을 진행한다. 출연진은 정동환, 강만홍, 심규만, 곽수정, 박호빈이며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할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