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29 화 16:35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유럽투어 2022, 5개국 6회 공연9월 9일에서 9월 23일까지 5개국 한국문화원 및 대사관
사진_<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유럽투어 2022> 포스터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예술감독 원일)가 9월 9일에서 9월 23일(13박 15일) 기간 동안 폴란드/헝가리/오스트리아/슬로베니아/체코의 한국문화원 및 대사관에 공식 초청되어 5개국 6회 유럽투어를 진행한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로 단체명을 변경하고 초청받은 첫 해외공연이다. 

한국의 전통음악에서부터 현대적인 음악 레퍼토리까지 가장 한국적인 오케스트라인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의 음악을 선보임으로써, 유럽 월드뮤직 음악계에 한국 동시대 음악의 우수성을 알리고 세계문화예술의 산실인 유럽 음악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 

이번 유럽투어는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본사를 두고 있는 문화예술기획사인 WCN(World Culture Networks)이 주관사로 참여한다. 

폴란드·헝가리·오스트리아·슬로베니아·체코 등 5개국 6회 유럽투어

폴란드 바르샤바 크로스컬쳐 축제(예술감독 마리아 포미아노브스카, 폴란드어 Festiwal Skrzyżowanie Kultur)는 폴란드 문화유산부가 후원하고 바르샤바시청이 주관하는 중부유럽 최대 월드 뮤직 페스티벌이다. 유럽 최고의 페스티벌에만 부여하는 에페(EFFE/Europe for Festivals, Festivals for Europe) 라벨을 가지고 있는 세계적인 페스티벌이기도 하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는 페스티벌의 마지막 날인 9월 11일에 바르샤바 문화과학궁전 내 위치한 ‘드라마티츠니극장’에서 폴란드 현지 음악가, 음악계 주요 인사, 음악 애호가를 대상으로 공연을 선보인다. 폴란드 바르샤바 크로스컬쳐축제-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초청공연은 동 축제와 주폴란드한국문화원의 공동주최로 개최된다.

이어 9월 13일에는 헝가리의 ‘리스트 음악원’에서 공연을 진행한다. 낭만주의 음악사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 프란츠 리스트(Franz Liszt)가 직접 세워 근간이 되고, 현대음악의 형성에 크게 기여한 벨라 바르톡(Bela Bartok)과 헝가리 국민음악의 건설자로 불리는 졸탄 코다이(Zoltan Kodaly) 등이 교수로 몸담았던 곳이다. 

사진_헝가리 부다페스트 리스트음악원 대연주홀(Liszt Academy of Music, Grand Hall, Budapest Hungary)

‘리스트 음악원’ 건립 이후 처음 선보이는 한국음악 무대로, 주헝가리한국문화원 관계자는 “워낙 들어가기가 까다롭다는 이 고유한 음악의 성지에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의 무대를 올릴 수 있어서 의미가 깊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에는 헝가리 외교부, 주요 대학 총장, 그리고 한국대사관의 대사 및 주헝가리 각국 대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과 한국-슬로베니아 수교 30주년을 맞이하여 9월 15일, 9월 17일, 9월 19일의 3일 동안 오스트리아 그라츠 무직페어라인, 슬로베니아 류블라냐 칸카르예프 돔, 오스트리아 비엔나 콘체르트하우스에서 진행된다. 각 나라 정계인사, 그리고 문화계인사, 음악관련 연주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수교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주오스트리아대한민국대사관·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WCN(World Culture Networks)의 공동주관으로 개최된다. 

9월 21일에는 낭만의 선율이 흐르는 블타바(몰다우) 강변에 위치한 체코 조핀 궁전에서 국경일 리셉션 문화공연의 일환으로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공연을 진행한다. ‘체코인이라면 누구나 음악가(Co Čech, to muzikant)’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누구보다 음악을 사랑하고 깊은 조예를 가진 체코인들에게 한국음악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에는 한국과 체코 양국의 깊고 지속적인 우정을 위해 역할을 하고 있는 각계각층 분야의 체코 주요 인사들과 주체코 각국 대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역(易)의 음향 - 변화의 소리(Dynamic Sound of Changes)

유럽투어 프로그램은 한국의 다양한 소리와 음향에 마음을 열고 깊게 침잠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1부 ‘한국의 미’와 2부 ‘다이나믹 코리아’로 구성된다. 

1부는 한국의 선율을 통해 한국적인 서정미와 자연미를 느낄 수 있는 곡들이다. 한국 전통음악의 원초적인 아름다움과 섬세한 정서를 노래와 현악기의 소리를 통해 느낄 수 있다. 

한국 행진곡풍의 팡파레 음악인 ‘대취타 역(易)’으로 서막을 열고, 국토의 70%가 산으로 이루어진 한국의 지형에 따라 형성된 선율과, 정서의 자연스러운 리듬과 흥이 담긴 민요 ‘정선아라리, 한오백년, 신고산타령, 강원도아리랑’을 선보인다. 이어 전통사회에서 지식인들이 수양을 위해 연주했던 기악독주의 꽃인 ‘거문고산조’를 들려준다. 1부의 마지막은 한국의 클래식 성악곡 가운데 가장 느리고 숨 막힐 듯 아름다운 곡인 ‘이수대엽’에 재즈 화성을 더한 음악과 편수대엽을 주제로 한 ‘중용’을 선보인다. 새로운 분위기로 동시대의 음악성을 느끼게 할 예정이다.

사진_<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공연사진>_디오니소스로봇

2부는 예술감독 원일의 작품으로 2022 통영국제음악제(2022.3.30∼31)에서 세계 초연된 ‘디오니소스 로봇’이다. 이 작품은 비디오아트의 창시자인 예술가 백남준에 대한 작곡가의 오마주가 담긴 작품이다. 인간 내면에 내재된 광기란 과연 무엇이며 ‘자기 자신을 극복해야하는 인간 존재에 대한 진정한 사랑은 어떻게 가능한가?’에 대하여 질문한다. 타악기들과 한국의 전통악기, 그리고 전자음향과 인성(人聲)의 소리 조합을 통해, 다양하고 역동적이며 현대적인 음향으로 이루어진 다이나믹 코리아를 느낄 수 있는 음악이다.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는 2020년 3월 16일 단체명을 변경한 이후,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다양한 시도와 실험을 통해 우리 음악의 무한한 가능성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동시대의 다양한 예술장르와 융합하는 창의적인 시도를 통해 국악의 대중화와 세계화를 선도하고 있다. 2020년 4월 ‘新, 시나위’, 2020년 11월 ‘메타 퍼포먼스:미래극장’, 2021년 4월 ‘시나위일렉트로니카’, 2021년 8월 ‘뮤지컬 금악’, 2022년 3월 ‘통영국제음악제’, 2022년 5월 ‘장단의 민족, 바우덕이 트랜스포머’가 그것이다. 2022년 9월 ‘5개국 6회 유럽투어’를 통해 보다 확장된 음악 스펙트럼을 보여줄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예술감독 원일)에 기대가 모인다.

자료 제공_경기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