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31 화 13:4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프랑스 3대 뮤지컬 내한 콘서트, 오리지널 캐스트들이 온다!

 

오는 10월 12일 오후 8시, 13일 오후 3시, 8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전 세계 공연계를 들썩이게 했던 프랑스의 Masterpeice뮤지컬 세 편을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는 명품 콘서트 ‘프랑스 3대 뮤지컬 오리지널 캐스트 내한 콘서트 - <노트르 담 드 파리>, <로미오와 줄리엣>, <십계>’가 펼쳐진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섬세하면서 에너지 넘치는 연기력, 유럽 남성 특유의 우아한 매력으로 대한민국 여심(女心)을 확실하게 사로잡았던 <노트르 담 드 파리>의 애절한 주인공 콰지모도 맷 로랑과, 젠틀한 풰비스 로랑 방, 카리스마 넘치는 신부 역의 제롬 콜렛, 그리고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명곡 “대성당의 시대”를 부른 시인 그랭구와르 역의 리샤르 샤레스트. 또 <십계>의 두 주인공 모세와 람세스, 세르지오 모스키토와 아메드 무이시, 그리고 영원한 여성들의 우상 <로미오와 줄리엣>의 다미앙 사르그. 그들이 모두 온다. 여기에 아름다운 에스메랄다와 여리디 여린 줄리엣을 대신하여 프랑스 뮤지컬 <벽을 뚫는 남자>에서 여주인공 이사벨을 연기했던 가수 해이(연세대학교에서 불문학을 전공)가 특별 출연한다.
이번 콘서트의 주역 7명의 프랑스 배우들은 한국에 다시 올 수 있게 된 기회가 생긴 것을 팬들보다 더 반기는 눈치다. 모든 스케쥴을 제치고 한국행을 선택한 그들이 이렇게 한 자리에 다시 모일 수 있는 기회는 앞으로도 쉽지 않을 것이다.

■ 공연소개
- 노트르 담 드 파리 Notre Dame de Paris
일반적으로 ‘뮤지컬’하면 연상되는 화려한 무대장치, 현란한 춤, 특수효과 등에 기대기보다는 장엄함과 애절한 사랑의 절규를 표현해내어 ‘브로드웨이/웨스트엔드를 넘어선 뮤지컬 위의 뮤지컬’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작품이다. 작품성과 흥행성의 조화를 절묘하게 이루어낸 프랑스 대표 뮤지컬 <노트르 담 드 파리>는 종합예술의 진수를 보여주며 기본에 충실한 뮤지컬이다. 특히 한번 듣는 것만으로 머리에 각인되는 아름답고 강렬한 선율로 관객들을 중독 시키는 매력이 있다. 또 웅장하면서도 단순한 무대는 성당으로, 감옥으로, 지붕으로 쉴 새 없이 변하면서 170여 년 전의 고전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해석해내며, 고전무용과 현대무용, 아크로바틱과 브레이크 댄스가 혼합된 춤은 작품에 살아 숨 쉬는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몽환과 현실의 경계를 넘나드는 조명과 의상의 색채는 프랑스적인 예술 감각을 만끽하게 한다.
이러한 예술적 성과를 바탕으로 <노트르 담 드 파리>는 1998년 파리에서 초연 당시 4개월 만에 약 5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후, 300만 프랑스 국민들을 열광시키고 총 1,000만장 이상의 사운드트랙 판매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전 세계적으로는 지금까지 75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기도 하였다. 작품 삽입곡인 ‘아름답도다(Belle)’는 프랑스 차트에서 44주간 1위를 하며, 1999년 프랑스TV TF1 설문 결과 ‘세기의 노래’로 선정된 바 있다.



- 로미오와 줄리엣 Romeo et Juliet
2001년 프랑스 프리미어 이후 1년간 매진 사례를 기록, 상연하는 극장마다 '매진'을 뜻하는 '콩플레(Complet)'가 가장 많이 붙어 있었던 <로미오 앤 줄리엣>은 전 세계 16개국, 4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매료시킨 프랑스 뮤지컬의 자존심이다. 또한 탄탄한 원작과 귀를 사로잡는 감미로운 음악, 노래 위주로 극이 진행되는 프랑스 뮤지컬 특유의 구성 방식 등으로 전 세계 관객들의 매 회 기립박수는 물론, 대대적인 흥행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음악 및 제작을 맡은 제라르 프레스귀르빅(G rard Presgurvic), 그가 이 작품을 통해 들려주는 뮤지컬 넘버들은 감미로운 프렌치 샹송을 기본으로, 강렬한 비트의 록 음악을 변주하여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한 선율을 자랑하는 것이 특징이다. 몬테규와 캐플렛의 대립과 증오를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공연의 첫 곡 '베로나(V rone)'에서부터 이러한 거장의 솜씨를 엿볼 수 있다. '제라르'는 셰익스피어 원작의 탄탄한 극의 구조를 존중하는 한편, 오페레타 뮤지컬의 특성으로 인해 관객들이 지루하지 않도록 극의 마지막까지 관객들이 몰입할 수 있도록 정밀하게 계산된 음악적 구성을 선보인다. 2001년 프랑스 음악차트 1위곡은 일반 대중가요가 아니라, <로미오 앤 줄리엣>의 삽입곡인 'Aimer(사랑한다는 건)', 'Les Rois du Monde(세상의 왕들)'이었다는 데에서 뮤지컬 <로미오 앤 줄리엣>의 진정한 백미는 '음악'임을 알 수 있다. DVD, CD는 7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했으며, 뮤지컬 넘버 중 'Les Rois du Monde(세상의 왕들)'은 유럽의 권위있는 라디오 NRJ가 주최하는 2001년 NRJ 뮤직어워드에서 최고의 노래로 선정되었다. 또한 <로미오 앤 줄리엣>은 2005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베스트 뮤지컬’로 선정되는 영예를 누리기도 하였다.



- 십계 Les Dix Commandements
성경에 등장하는 출애굽기-모세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하는 <십계>는 사랑, 자유, 형제애의 메시지를 담은 대서사시이다. 거대하고 화려한 무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정제되고 단련된 동작의 군무, 심금을 울리는 멜로디와 웅장한 사운드, 스펙터클하고 스케일있는 전개 방식 등으로 전 세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작품이다. 프랑스 3대 뮤지컬로 불리는 작품 중 가장 늦게 한국에 진출한 <십계>는 2006년 내한공연에서도 세계 최고의 초대형 실내 뮤지컬의 진면목을 유감없이 보여주었으며, 프랑스 현지에서 40피트 컨테이너 42개 분량의 무대세트와 의상이 공수되어 온 바 있다.
프랑스 아트 록과 팝뮤직이 절묘하게 결합된 환상적인 음악과 홍해가 갈라지는 웅대한 장면 등이 압권이며, 이를 무기로 현재까지 프랑스 관객동원 200만 명, 음반판매 420만개, 일본투어(24회 공연) 13만 명 관람 등 놀라운 기록행진을 하고 있는 작품이다. 또 영화 <해리슨의 꽃>, <사랑할 때와 이별할 때> 등의 영화로 한국에도 잘 알려진 영화감독 엘리 슈라키가 오리지널 연출을 맡았으며, 세계적인 의상디자이너 소니아 리키엘이 무대의상을 맡아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



■ 개요
공연명 : 프랑스 3대 뮤지컬 오리지널 캐스트 내한 콘서트
- <노트르 담 드 파리>, <로미오와 줄리엣>, <십계>
공연기간 : 2007년 10월 12일(금) ~ 13일(토) (2일3회)
공연장 :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시간 : 금 8시 / 토 3시, 8시
공연길이 : 약2시간

티켓가격 : VIP 12만원, R석 9만원, S석 7만원, A석 4만원

연출 : 권우기
주최 : (재)세종문화회관
제작투자 : J.I.M

CAST
- 노트르 담 드 파리
맷 로랑 (Matt Laurent / 콰지모도 역)
리샤르 샤레스트 (Richard Charest / 그랭구와르 역)
로랑 방 (Laurent Ban / 풰비스 역)
제롬 콜렛 (Jerome Collet / 프롤로 신부 역)
- 로미오와 줄리엣
다미앙 사르그 (Damien Sargue / 로미오 역)
- 십계
세르지오 모스케토 (Sergio Moschetto / 모세 역)
아메드 무이시 (Ahmed Mouici / 람세스 역)
& 가수 해이 (Hey)

PROGRAM
- 로미오와 줄리엣
세상의 왕들 Les Rois du Monde
사랑한다는 건 Aimer
베로나 Verone
- 십계
두 사람의 칼 A Chacun son glaive
나의 형제 Mon Frere
사랑하고픈 마음 L'envie d`aimer
- 노트르 담 드 파리
대성당의 시대 Le Temps des Cathedrales
아름답도다 Belle
사랑의 방황 Dechire
플로랑스 Florence
내 집은 너의 집 Ma Maison, Cest ta Maison
새장에 갇힌 새 Les oiseaux qu’on met en cage
춤추어라 나의 에스메랄다 Danse mon Esmeralda 外


김고운기자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