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9 화 11:16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어려운 음악회는 이제 그만, 해설이 있는 ‘청소년 음악회’ 시리즈

 

여름방학을 맞아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청소년 음악회’를 선보인다. 이번 음악회는 단순히 음악을 감상하는 차원을 넘어, 공연 중에 연주자가 들려주는 ‘해설의 시간’을 갖는다. 해설자는 곡의 설명과 더불어 음악가의 삶 이야기도 들려주며 관객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청소년음악회시리즈’는 총 세 번의 공연으로 진행된다. 8월 8일, 교향곡의 아버지하이든의 음악을 소개하는 ‘하이든의 표제음악 세계’로 시작한다. 프라임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지휘자이자 해설자인 장윤성씨를 비롯해 우수한 기량을 갖춘 연주자들로 구성되어있다.

8월 15일에는 전통연희를 현대적으로 양식화하는 예술 공연 집단 ‘우투리밴드’의 ‘연극 속 우리 음악’이 공연된다. 이번 공연에서 ‘우투리밴드’는 피리, 대금, 해금, 장구 등의 우리악기를 현대적인 기계사운드와 함께 소개한다. 해설자 최영석씨가 곡해설과 더불어 전통악기에 대한 설명도 들려준다.

8월 16일, 18일에는 클래식의 대표적인 음악가 모차르트와 베토벤의 음악을 비교하며 감상할 수 있는 ‘모차르트 vs 베토벤’이 공연된다. ‘네 손을 위한 소나타’, 피아노 소나타 ‘월광’ 등 두 음악가의 대표 명곡을 들을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음악회의 문턱을 낮춰, 청소년과 음악회에 친숙하지 못한 일반 관객들에게 좀 더 쉽게 다가가려는 의도로 제작되었다. 클래식과 우리음악에 대해 한걸음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영경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