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5 금 14:2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서울남산국악당 요일별 상설무대 ‘여름날의 국악여정’…매주 화, 수요일마다 장르별 공연 선보여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청승)이 운영하는 서울남산국악당에서는 7월 8일부터 8월 19일까지 매주 화, 수에 우리전통 상설무대 ‘여름날의 국악여정’을 개최한다. 공연시간은 저녁 7시 30분으로 일반 2만원, 청소년 1만원이다.

- 차세대 소리꾼들이 준비하는 화요무대 ‘봉황 목멱(木覓)에 놀다’
봉황은 상서로운 동물로 국악에서는 이상적인 소리, 소리에서 있어서 최고의 경지에 다다랐을 때 ‘봉황음’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이번 ‘봉황 목멱에 놀다’는 성악으로 꾸며지며, 전 출연자가 중요무형문화재 이수자로 구성됐다. 이번 무대에서 특히 주목해야 할 출연자는 7월 14일 출연자 박혜련과 7월 21일 출연자 이희문이다. 박혜련은 2009년 전주대사습놀이에서 가야금병창 장원으로 선정되었으며, 이희문은 여성명창이 주를 이루는 경기민요에서 두드러지는 활약을 보이는 남자명창이다.


△‘봉황 목멱에 놀다’ 세부 일정

- 무용과 기악이 함께 하는 수요무대 ‘나비 꽃에 놀다’
수요일에 마련되는 ‘나비 꽃에 놀다’는 기악과 무용이 어우러지는 무대다. 승무, 살풀이, 태평무, 진쇠춤 등 전통춤과 함께 즉흥무인 흥춤 등 창작 무용도 함께 선보이게 된다.


△‘나비 꽃에 놀다’ 세부 일정

- 공모를 통해 선발된 만큼 실력과 열정은 그 누구보다 앞선다.
서울남산국악당 국악여정 시리즈의 출연자는 공개모집을 거친 후, 황병기, 안숙선, 이영희 등 유명 국악인으로 구성된 서울남산국악당 자문위원들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발됐다. 결과 이번 무대에 오르는 출연자는 무형문화재 보유자, 이수자 등으로 구성됐으며 다른 어느 때보다도 한층 더 열의가 있는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서울남산국악당의 요일별 상설무대는 평균 객석점유율 60%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대표적인 문화상품이다.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