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4 화 21:4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리뷰] 이게 바로 쇼뮤지컬의 정석!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8월 23일까지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

타닥타닥 리드미컬하게 바닥을 두드리는 30쌍의 현란한 발 놀림. 무대 위를 경쾌하게 오가는 탭댄스의 향연이 그 어떤 연주보다 흥겨운 음악이 된다. 하룻밤 완벽한 무대를 위해 쓰러질 때까지 춤을 추고, 화려한 스타라는 성공 스토리를 꿈꾸며 열정을 키워가는 이곳. 1930년대 공황기를 맞은 미국을 배경으로 꿈과 희망을 노래하는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가 올해로 한국 초연 20주년을 맞았다. 브로드웨이 뉴 버전을 국내 최초로 재현해 더욱 화려해진 이번 공연은 쇼뮤지컬의 정석이라 할 만큼 다채로운 볼거리로 무대를 가득 채운다.

이게 바로 쇼뮤지컬! 생각할 필요 없는 즐거움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의 서사는 시골에서 배우의 꿈을 안고 상경한 소녀가 우여곡절 끝에 뮤지컬 스타가 된다는 전형적인 신데렐라 스토리다. 관객을 깊은 생각에 빠뜨리는 갈등이나 반전은 애초에 없지만, 오히려 생각할 필요가 없으니 시시각각 펼쳐지는 퍼포먼스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브로드웨이 42번가’의 핵심이자 전매특허라 할 수 있는 탭댄스와 군무는 화려한 쇼 의상과 함께 무대를 경쾌하게 휩쓸고, 관객은 다채로운 볼거리에 눈이 즐겁고 어깨가 들썩인다.

이 작품은 배경이 ‘브로드웨이 42번가’인 만큼 무대 속에 무대가 존재한다. 작품의 주인공들이 열정을 다해 완성해가는 뮤지컬 ‘프리티 레이디’의 공연 장면이 작품의 한 축이 되고, ‘프리티 레이디’가 무대에 오르기까지의 우여곡절, 부상으로 인해 무대가 중단될 위기에서 주인공 ‘페기 소여’가 무대의 주역으로 재탄생하는 이야기가 또 다른 한 축을 이룬다. 그러니 결국 모든 이야기는 완벽한 무대를 위한 노력으로 귀결되고, 그 마침표를 찍듯 화려한 무대가 일사불란하게 펼쳐지는 것이다. 관객은 자연스럽게 그들의 퍼포먼스에 몰입하면서 쇼뮤지컬이 가지는 압도적인 면모를 실감한다. 생각할 필요가 없이 보고 듣고 즐긴다는 게 이렇게 즐겁다니!

1930년대, 향수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릿함

팍팍한 삶을 살아내는 어른의 시선으로 순수하고 해맑은 소녀를 바라보자면 어딘가 애틋하고도 아릿한 법이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2016년 현대를 살아가는 관객이 바라봤을 때 ‘꿈’과 ‘열정’이라는, 언제 잃어버렸나 싶게 놓치고 살아 온 것들에 대한 향수와 애틋한 감성을 자극한다. 1930년대 실직자가 거리에 쏟아지던 불황기, 집세가 밀리는 것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의 코러스 걸들은 밝은 미래를 허풍처럼 떠벌리며 꿈꾸기를 멈추지 않는다. 점심시간 카페테리아에서 가벼운 런치조차 서로의 것을 나누어 먹으면서도 그들은 지칠 줄 모르는 열정으로 길거리에서 춤을 춘다.

‘꿈’과 ‘희망’의 메시지는 그것이 없는 시대일수록 빛을 발한다. 불황에 빠진 공연계에서 ‘프리티 레이디’라는 작품으로 재기를 꿈꾸는 연출가 줄리안이나, “넌 무대 위의 먼지 한 점에 불과하다”라는 말을 듣고도 “저 같은 먼지들이 모여 감동적인 무대가 되는 것”이라고 받아치는 페기의 말 한마디는 20년이 지났어도 관객에게 여전히 눈부시게 다가온다. 이들의 간절함이 좌절로부터 발버둥치는 단순한 오기나 집념이 아니라, 자신에 대한 강한 믿음으로 현재를 바꾸는 노력과 열정이기 때문이다. ‘노력해도 안 되는’ 세상에서 ‘여전히 노력한다는 것’이 주는 울림은 현실에 지친 오늘날 관객들에게 ‘꿈’의 본질을 생각하게 한다. 오늘을 살아내기 위함이 아닌, 내일을 살고 싶기에 ‘꿈’이 필요하다는 것. 그것을 시골 소녀 페기는 천연덕스러운 미소로 보여준다.

반짝이는 의상과 조명들, 시각적인 볼거리의 향연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의 현란하고 화려한 군무를 완성시키는 데는 휘황찬란하게 빛나는 의상들이 한몫을 한다. 고전 영화의 주인공을 연상시키는 남자들의 클래식한 영국식 슈트 차림과 스카프와 장갑, 핸드백과 나풀거리는 원색의 스커트로 발랄함과 우아함을 뽐내는 여자들의 옷차림은 당대의 패션을 흥미롭게 재현한다. 또한, ‘프리티 레이디’의 무대에서 금색 자수와 스팽글의 반짝이는 드레스는 마릴린 먼로를 떠올리게 하는 블론드 헤어와 함께 쏟아지는 조명에 당연한 듯 빛을 발하며 볼거리의 절정을 연출한다.

특히 움직이는 조명을 통해 그림자 효과를 십분 활용해서 유쾌한 무대를 만들어낸 ‘Shadow Walts’나 특수 턴테이블을 이용해 싱크로나이즈드 댄스를 추고 그 위에 거울을 설치해 입체적인 장면을 연출한 ‘Mirror scene’은 시각적으로 매우 심혈을 기울인 장면으로 꼽을 수 있다. 그 외에도 무대 위에 설치된 좁은 계단 위에서 30여 명의 앙상블이 현란한 탭댄스를 선보이는 장면은 지금까지의 국내 공연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장면으로 20주년 무대에서 새롭게 선보였다.

사랑스러운 ‘임혜영’과 카리스마 ‘이종혁’, 연륜의 ‘최정원’

지난 2009년에 이어 작품의 주인공 ‘페기’를 맡은 임혜영은 역할 그대로의 순수한 시골출신 소녀를 천진하고 사랑스럽게 연기했다. 자신의 재능과 브로드웨이의 세계에 대한 확신 없이 불안으로 갈팡질팡하는 페기를 여유 있게 카리스마로 이끌어가는 이종혁의 ‘줄리안’도 매력적이었다. 평소에는 냉정하면서도 연출가로서 직분에 충실하고, 때때로 위트를 선보이는 그는 깔끔한 슈트 차림만큼이나 매력적인 남성미를 발산했다.

1996년 국내 초연 멤버로 ‘브로드웨이 42번가’의 무대에 섰던 ‘최정원’도 과거의 명성을 잃고 허세로 자존심을 지키려는 도로시 브룩 역을 노련하게 소화했다. 10년 동안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한 왕년의 스타로서 화려했던 과거의 자신을 잃고 사랑에 속수무책으로 흔들리는 여성의 섬세한 심리는 작품과 함께 연륜을 더해 온 최정원이기에 더욱 빛을 발할 수 있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뮤지컬을 찾는 이유나 즐거움을 느끼는 부분은 제각기 다르겠지만, 뮤지컬만이 가지는 고유의 매력은 전통적으로나 현재에나 여전히 엔터테인먼트적인 요소에서 출발한다. 그런 면에서 쇼뮤지컬의 정석이라고 할 만한 ‘브로드웨이 42번가’는 남녀노소 할 것 없이, 그리고 그 어떤 특별한 서사 없이도 볼거리만으로 관객을 충분히 즐겁게 한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작품이다. 여기에 조금만 더 귀 기울여 그들의 긍정적인 위트와 경쾌하기 그지없는 스텝 뒤에 숨겨진 절실한 이야기를 발견한다면, 단순한 신데렐라 스토리라고 하기엔 아까운 수많은 댄서들의 눈부신 열정에 감동 한 스푼을 더할 수 있다.

사진출처_샘컴퍼니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