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3대가 함께하는 서울시 소년소녀합창단의 ‘故 이흥렬 탄생 100주년 기념음악회’

 

세종문화회관 서울시 소년소녀합창단은 작곡가‘故 이흥렬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를 오는 7월 2일 세종M씨어터에서 개최한다.

이흥렬 선생은 ‘섬집아기’, ‘꽃구름 속에’, ‘어머니 마음’, ‘바우고개’, ‘진짜사나이’ 등을 작곡했다. 그는 당시 애창곡 스타일의 짧은 가곡을 한층 더 발전시켜 예술가곡으로 승화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가곡에서 반주의 기능을 확대했다.

이흥렬 선생의 음악사랑은 3대에 거쳐 이어져 내려온다. 선생의 아들 이영조 교수(국립한국예술영재교육원장), 이영수 교수(영남대학교) 뿐만 아니라 손자, 손녀들까지도 음악을 전공했거나 전공을 하고 있다.

이번 음악회에는 이영조 교수와 이영수 교수가 편곡한 ‘나비노래’, ‘꽃동산’, ‘어머니 마음 주제에 의한 클라리넷변주곡’, ‘네 개의 손을 위한 피아노 연탄 곡’ 등이 연주된다. 또한 선생의 손녀인 피아니스트 이현주, 이혜주가 출연한다. 이번 공연은 할아버지가 작곡한 작품을 아버지세대가 편곡하고, 손자세대가 연주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서울시 소년소녀합창단은 이흥렬의 동요 ‘섬집아기’와 ‘자장가’를 주제로 한 ‘섬집아기환상곡’을 서울시 유스오케스트라단의 협연으로 선보인다. 이날 무대에는 소프라노 김영미, 바리톤 최현수, 클라리넷 김미주도 함께 오른다.


한기화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