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1 금 12:58
상단여백
HOME 댄스
깊어지는 가을, 도심에서 만나는 영 아티스트 3인 3색의 무대, ‘2008 영 아티스트 클럽(Young Artist Club)’

 

세계 각국의 무용계에서 가능성과 잠재력을 인정받은 3인의 젊은 예술가들이 오는 11월 14일~16일과 28일~30일 총 6회에 걸쳐 ‘2008 영 아티스트 클럽(YAC)’ 공연을 갖는다. 그 주인공으로는 일본, 뉴욕, 싱가포르 등 세계 각국 무용단과의 작업을 통해 아시아를 대표하는 정상급 안무가로 급부상한 홍혜전, 일본 요코하마 댄스 컬렉션 및 스페인 국제무용경연대회 마스단사(Masdanza)에서 주요 상을 휩쓸며 혜성처럼 등장한 신예 이선아, 뮤지컬과 무용의 장르를 넘나들며 독창적 안무를 선보이고 있는 이소영이다.

이번 공연은 문화 전반에 걸쳐 보편적으로 나타나는 장르간의 혼합현상을 통쾌한 설득으로 풀어내고자 한 노력과 진솔하고 진실한 움직임에 대한 연구의 결실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각각의 안무가들이 꾸준히 고민하고 연구한 작업을 눈으로 교감하고 몸으로 호흡할 수 있는 자리임과 동시에 1년여 동안 진행돼 온 영 아티스트 클럽(YAC)의 혼신이 깃든 무대다.

공연장 한 쪽에는 2008 영 아티스트 공연을 위해 안무가들이 1년 동안 흘린 땀과 열정이 담긴 영상 및 사진 등을 전시형태로 꾸며 선보인다. 영상, 사진, 설치미술, 무용의 서로 다른 예술영역이 유기적으로 결합되어 만들어진 이 영상전시는 각각의 생각들을 하나의 작품으로 모으는 공동작업을 통해 서로의 발전을 도모하는 영 아티스트 클럽의 취지를 잘 드러내주는 작업이다. 이번 영상전시를 통해 관객들은 작품을 더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깊어지는 가을, 젊은 예술가들과의 색다른 만남이 준비된 ‘2008 영 아티스트 클럽’의 무대는 11월 14일부터 16일까지, 11월 28일부터 30일까지 2회에 걸쳐 LIG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첫 번째 공연에는 이선아, 이소영이 출연하며 두 번째 공연에는 홍혜전의 단독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영상전시는 공연기간 내내 계속 진행된다. 가격은 일반 2만원, 학생 1만 5천원이다.


심보람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