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24 월 06:05
상단여백
HOME 댄스
[공연소개] 얼음위에서 펼쳐지는 ‘백조의 호수’,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 내한공연

 

‘2008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 내한공연 백조의 호수 Swan Lake’가 8월 19일부터 8월 20일까지 하남시문화예술회관에서 공연된다. 1998년 첫 내한 이후 국내 관객들에게 러시아 정통 아이스발레의 진수를 선보이며 사랑받아 온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은 예술성과 오락성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무대로 정평이 나있다. 정통 클래식 발레의 아름다움과 아이스 피겨 스케이팅의 테크닉을 절묘하게 결합한 이번 공연을 통해 정통 아이스발레의 진수를 맛보자.

포인트 슈즈 대신 피겨 스케이트 신은 발레리나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다른 발레와 구별되는 가장 큰 차이는 무용수들이 포인트 슈즈가 아닌 피겨 스케이트 슈즈를 신는다는 점이다. 포인트 슈즈 대신 날이 선 피겨 스케이트를 신은 무용수들은 무대 위 아이스링크를 시원하게 가로지른다. 유려한 스케이팅, 멋진 회전과 도약은 아이스발레에 더욱 활기찬 에너지를 더한다. 특히 연출가이자 안무가인 콘스탄틴 라사딘은 고전 발레 동작의 어법과 피겨 스케이팅의 기술을 과감하게 결합시켜 아이스발레의 장점을 최대한으로 이끌어냈다는 평을 듣고 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의 무용수 대부분은 전직 피겨 스케이팅 챔피언들과 각종 국제 대회 우승자들이다. 국립 아이스발레단에 들어간 선수들은 정규 발레 클래스는 물론 판토마임, 극 연기 등 다양한 트레이닝을 거친다. 자격이 검증된 단원들만 펼칠 수 있는 연기는 정통 아이스발레만의 매력이다.

아름답도록 슬픈 사랑 ‘백조의 호수’
1장 – 궁전 정원
이야기는 지그프리드 왕자의 21번째 생일 축하연으로 시작된다. 왕자의 어머니인 여왕이 등장하여 여흥을 멈추고 왕자에게 이제 성인으로서 의무를 행해야 할 때임을 알린다. 곧 그는 왕위에 오를 것이다. 내일 궁정 무도회에서 왕자는 왕국의 미녀들 중 한 사람을 신부로 골라야 한다. 여왕이 퇴장한 후, 파티는 다시 활기를 띠고 사람들은 오후 내내 춤을 춘다. 해질 무렵 사람들은 왕자에게 축배를 들고 떠나기 시작한다. 백조 무리가 지나가는 것을 본 지그프리드 왕자와 그의 친구들은 사냥을 가기로 결정한다.

2장 – 호수
달빛이 안개 속에 잠긴 호수와 숲을 비춘다. 반인 반조의 악마의 형상이 보인다. 마법사 로트바르트이다. 그는 지그프리드가 가까이 옴을 느끼고 몸을 숨긴다. 백조들이 호수에 자리 잡은 것을 본 왕자는 활을 들지만 시위를 당길 수 없는 자신을 발견한다. 이때 왕자는 여자로 변하는 백조를 보게된다. 왕자는 그녀가 백조의 여왕 오데트임을 알게 된다. 그녀는 자정부터 새벽 사이에서만 인간의 모습으로 있을 수 있다. 그녀는 지그프리드에게 진정한 사랑만이 그녀를 구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녀와 결혼해 영원히 헌신할 남자만이 마법사의 저주를 풀 수 있지만, 그 남자가 그녀를 배신한다면 인간이 될 기회는 없어지게 된다. 왕자는 오데트에게 자신이 바로 그 남자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던 중 갑자기 로트바르트가 등장하고 지그프리드는 그의 활을 들지만, 마법사가 죽으면 저주가 영원히 풀리지 않을 것을 두려워하는 백조 여왕이 그를 막는다. 오데트와 같은 옷차림을 한 V형태의 백조무리들이 나타나고, 날이 밝아지자 오데트와 백조들은 떠날 준비를 한다. 이때 로트바르트가 나타나 백조들을 호수로 돌려보내고 최면을 걸듯이 오데트를 그에게로 끌어온다. 그녀는 저항해보지만 로트바르트의 강한 힘 앞에 서서히 백조의 모습으로 돌아간다.

■ 공연소개
공연일시: 2008년 8월19일(화)~ 20일(수)
공연장소: 하남시문화예술회관 대극장(검단홀)
공연시간: 8월19일 오후8시, 8월 20일 오후 3시, 오후 8시
티켓가격: R석 40,000원/ S석 30,000원/ A석 20,000원
공연문의: 하남문화예술회관 (031-790-7979)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