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16:3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로렌스 레써와 백혜선의 ‘베토벤 첼로 소나타 전곡 연주회’

 

금호아트홀에서는 오는 2월 19일과 20일, 양일간에 걸쳐 한국인이 사랑하는 피아니스트 백혜선(44)과 세계적인 거장 첼리스트 로렌스 레써(Laurence Lesser)의 ‘베토벤 첼로 소나타 전곡 연주회’를 마련하였다. 지난 2000년에도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는 로렌스 레써와 백혜선 듀오는 이번 공연으로 다시 한 번 감동의 선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섬세함과 열정을 겸비한 여류 피아니스트 ‘백혜선’은 현재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피아니스트로 꼽힌다. 그녀는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쿠르 3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은상, 윌리암 카펠 콩쿠르 1위, 헬렌 하트 콩쿠르 등 세계 유수의 콩쿠르에 입상함으로써 세계무대에 한국 피아니스트의 저력을 알렸다. 더불어 런던 심포니, 뮌헨 필하모닉, 프랑스 국립 라디오 필하모닉, NHK심포니, KBS심포니 등 세계 굴지의 교향악단과 협연하였고, EMI가 선택한 최초의 한국인 피아니스트로 선정되었다. 현재 피아니스트 백혜선은 부산국제음악제에서 음악감독 겸 뵈젠도르프 국제콩쿠르의 심사위원을 역임하고 있으며, 미국을 중심으로 연주 활동을 하고 있다.

백혜선과 함께 무대에 서는 첼리스트 로렌스 레써(Laurence Lesser)는 콘서트 연주자 및 예술 감독으로 유명하다. 또한 미국의 뉴잉글랜드 음악원(New England Conservatory)의 명예교수로서 실력 있는 학생들을 배출해내는 세계첼로계의 거장으로도 불린다. 그는 1983년부터 1996년까지 뉴 잉글랜드 음악원(New England Conservatory)의 학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도 동 음악원에서 재능이 뛰어난 학생들을 길러내고 있다.

로렌스 레써와 백혜선은 이틀간에 걸쳐 베토벤 첼로 소나타 전곡 및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변주곡을 연주한다. 연륜 깊은 거장 로렌스 레써의 중후한 첼로 선율과 백혜선의 섬세하고도 열정적인 터치가 어떤 조화를 이뤄낼지 이번 무대에서 한 번 확인해보자. 금호아트홀의 세계 거장 시리즈 로렌스 레써와 백혜선의 ‘베토벤 첼로 소나타 전곡 연주회’는 오는 2월 19일과 20일, 양일간에 걸쳐 금호아트홀에서 공연된다.


박하나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