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0 화 15:29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펀드 2008 프로젝트 선정! 완성도 높은 27편의 아시아영화에 새로운 기회 제공!

 

(사)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는 올해 아시아영화펀드(Asian Cinema Fund/이하 ACF)를 통해 지원할 작품들을 선정, 발표했다. ACF2008은 ‘장편독립영화 인큐베이팅 펀드’, ‘장편독립영화 후반작업 지원펀드’, ‘다큐멘터리 제작지원 AND펀드’로 구성되며, 한국 프로젝트를 포함한 아시아 프로젝트 총 27편을 선정하여 지원한다.

 

ACF2008지원작으로 선정된 총 27편에 대해서는 새롭고 독특한 시각을 지녔을 뿐만 아니라, 영화의 완성을 기대할 수 있는 준비된 작품들이라는 점이 선정 이유로 꼽혔다. ‘장편독립영화 인큐베이팅 펀드’에는 이미 단편을 통해 국내외 영화제 초청 및 수상 등으로 주목 받고 있는 김종관 감독의 <바닷가에서(Seaside)>를 비롯, 조규장 감독의 <새벽(Daybreak)>, 민용근 감독의 <이유(The Reason)> 등 3편의 한국 프로젝트와, 우밍진 감독의 <물을 찾는 불 위의 여자(Woman On Fire Looks For Water)>, 자하르 카눙고 감독의 <반쪽 진실(Half Truth)>, 통퐁 찬타랑쿤 감독의 <집으로 데려다 줄게요(I Carried You Home)>, 완마 차이단 감독의 <풍선(Balloon)> 등 4편의 아시아 프로젝트를 포함한 총 7편이 선정되었다.

 

‘장편독립영화 후반작업지원 펀드’에는 장편영화 <마지막 밥상>으로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 초청받으며 높은 평가를 받은 바 있는 노경태 감독의 <허수아비들의 땅(Land of Scarecrows)>을 포함해 양익준 감독의 <똥파리(Breathless)>, 손영성 감독의 <약탈자들(The Pit and The Pendulum)> 등 3편의 한국 프로젝트와, 지난 해 부산국제영화제 APAN 제작 지원 펀드에 선정되어 영화사 M&FC가 제작비를 투자한 호 유항 감독의 <새벽의 끝(At The End Of Daybreak)>을 비롯한 라제쉬 쉐라 감독의 <노인의 바다(Ocean of An Old Man)>, 허 지엔준 감독의 <리버 피플(River People)> 등 3편의 아시아 프로젝트가 선정되었다.

 

‘다큐멘터리 제작지원 AND펀드’에는 한범승 감독의 <가리봉 오거리(A Five-way Crossing)>를 포함한 한국 프로젝트 5편과 허 유안 감독의 <과수원지기(The Orchard Keeper)>를 포함한 아시아 프로젝트 9편 등 총 14편이 선정되었다.

 

장편독립영화 후반작업 지원펀드는 영화진흥위원회, HFR, (주)스타이스트 디지탈랩, ㈜웨이브랩 에스티디, STUDIO SH, 한국코닥주식회사의 지원으로 진행되고, 다큐멘터리 펀드는 영산대학교, 동서대학교, 경성대학교, 부산외국어대학교, 동의대학교, 부산대학교 등 부산의 영상 관련6개 대학과 부산은행, ㈜에이션패션, 팬스타크루즈페리, 재외동포재단이 지원한다.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