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1 금 12:58
상단여백
HOME 댄스
‘MODAFE 2008’ 개막, 새로운 실험정신으로 관객과 소통하다

 

(사)한국현대무용협회(회장 한선숙/상명대교수)가 주최하는 모다페 2008(제27회 국제현대무용제)가 5월 27일 월요일 오후 8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개막식을 가졌다. 개막공연 식전행사에는 모다페 명예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오만석이 개막 선언을 하였으며 성우 권희덕의 축시 낭송으로 진행되었다. 이어 진행된 개막공연에는 모다페와 공동으로 제작한 파사무용단 황미숙 안무 ‘노랑달팽이’와 엘디피 무용단 이용우 안무 ‘더 프리덤 오브 더 윌’ 두 개의 작품이 공연되었다. 이 날 개막행사에는 아르코예술극장의 최용훈 극장장을 비롯하여 한국 현대무용 진흥회 육완순 이사장, 한국 문화예술 위원회 김현자 위원장 등 많은 내빈들이 참여하여 자리를 빛내주었다. 공연이 끝난 후에 가진 리셉션에서 배우 오만석은 “개인적으로 무용공연을 접할 기회가 예전보다 줄어든 것 같다. 지금까지 머리나 귀로만 느꼈던 감성이었다면 오늘은 몸을 움직이는 표현 자체를 느낄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이 된 것 같다”고 말하며 “연극, 뮤지컬, 무용 등 공연예술들이 다양화되어 균형 있게 발전되었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피력하였다.

5월 27일 막을 올린 ‘제 27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08’은 오는 6월 7일까지 12일간 서울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과 남산 동랑예술원, 서강대 메리홀 등지에서 열린다.


백수진 기자 psj1214@hanmail.net
사진_이운식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