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2 금 15:48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더위 식혀줄 애니메이션 고수들이 온다, ‘SICAF 2008 앙코르 전’ 개최

 

‘SICAF(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조직위원회가 오는 6월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SICAF 2008 앙코르 전’을 개최한다. ‘SICAF 2008 앙코르 전’은 올해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인기작과 수상작을 모은 특별 상영회이다. (메인 사진_ ‘무림일검의 사생활’)

이번 행사에서는 일본 애니메이션 부문과 애니메이션 명감독 브루노 보제토의 작품, 단편 애니메이션 그리고 한국 애니메이션 부문 등에서 행사 기간 중 강한 인상을 남겼던 작품들이 다시 선보인다.

 

일본 애니메이션 부문에서는 23세기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인 모리타 슈헤이 감독의 ‘프리덤’, 500년 전의 일본을 배경으로 진행되는 시대극인 안도 마사히로 감독의 ‘스트레인저-무황인담’ 등이 다시 스크린에 오른다. 또한 세계 4대 애니메이션 감독인 브루노 보제토의 대표작 ‘알레그로 논 트로포’와 지난 40여 년 간의 단편들을 모은 특별전도 열린다. ‘알레그로 논 트로포’는 클래식 음악을 애니메이션으로 각색한 옴니버스이다. 이 이야기의 진행과 연결에는 실사영상이 사용되었으며, 애니메이션에서 일어나는 상황이 실사에서도 동일하게 일어나 웃음을 유발하는 작품이다.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에는 섬세한 인형들의 움직임과 실사촬영에서 따온 실제 연기자들의 눈 움직임 합성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작품 ‘마담 투틀리-푸틀리’가 상영된다. 또한 한국 애니메이션으로는 강호 최고의 고수가 커피자판기로 환생해서 벌어지는 이야기인 ‘무림일검의 사생활’과 그 외에 ‘뉴코리안 웨이브’ 등이 상영될 예정이다. 어린이를 위한 애니메이션으로는 러시아 필롯스튜디오의 ‘세계명작동화시리즈’ 가 준비되어 있다.

 

지난 5월 25일 폐막한 ‘SICAF 2008’은 전시, 컨퍼런스, 영화제 등으로 나뉘어 브루노 보제코 감독, 지아날 베르토 벤다찌 교수 등을 비롯해 20여 개 국가에서 700여 명의 애니메이션 감독, 만화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치러 진 바 있다. 특히 올해 공식경쟁부문은 63개국에서 총 1,307편이 응모하여 치열한 경합을 벌이며 해외의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세계적인 규모의 행사로 자리 잡았다. 해마다 성장을 더해가고 있는 ‘SICAF’가 준비한 ‘SICAF 2008 앙코르 전’을 주목해 보자.

연분홍 기자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