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0 토 16:08
상단여백
HOME 댄스
표현의 해방을 만끽하라! ‘제 27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08’

                     

 

‘제 27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08’이 오는 5월 27일부터 6월 7일까지 12일간 서울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과 남산 동랑예술원, 서강대 메리홀 등지에서 열린다. ‘모다페’는 지난 1982년 처음 시작된 이래 26년 동안 해외 100여 단체, 국내 300여 단체의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이며 한국의 대표적인 국제현대무용제로 자리 잡고 있다.

- ‘움직임의 파괴, 표현의 해방’
‘MODAFE 2008’은 ‘움직임의 혁명’에 주목한다. 몸의 움직임을 통해 인간의 본질을 찾고자하는 세계 무용계의 원류는 최근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이는 매우 과격하고 자극적인 미지의 움직임을 통해 인간의 본질을 보다 심층적으로 탐구하는 형상으로 실현되고 있다. ‘MODAFE 2008’에서는 ‘움직임의 파괴, 표현의 해방’을 주제로 한 다양한 작품들이 소개될 것이다. 관객들은 작품을 통해 움직임의 진보를 경험하는 동시에 인간의 자아와 본질을 재고하는 기회를 맛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어느 하나 놓치기 아까운 초청 공연작품들
‘MODAFE 2008’은 올해도 어김없이 풍부한 아이템으로 축제를 구성하고 관객湧� 기다린다. ‘모다페’와의 공동제작으로 만들어지는 올해의 개막공연에는 서류심사와 인터뷰를 거쳐 2개 팀이 선정되었으며 그 외에도 4개의 해외초청공연과 1개의 국제 공동 작업을 선보인다. 또한 5개국의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국제 레지던스도 만나볼 수 있다. 국내초청공연은 국내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8개 팀이 선정되었으며 ‘Spark Place’에서는 공개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5명의 차세대 안무가들이 자신들의 실력을 아낌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 축제의 즐거움을 더해줄 다양한 부대행사
이번 ‘MODAFE 2008’의 부대행사 중 하나인 ‘MODAFE FILM’은 6월 1일 낮 12시 예술의전당 내 ‘아르코 영상정보관 세미나실’에서 진행된다. ‘MODAFE FILM’에서는 ‘MODAFE 2008’의 초청 공연들을 영상을 통해 미리 만나보고 세계 예술의 흐름을 현대무용의 관점으로 재해석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현대 예술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참가 가능하다. ‘모다페 오프 스테이지 모스(M.O.S)’는 현대무용이라는 장르를 일반 관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된 무료공연으로 5월 31일은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야외무대에서, 6월 1일과 4일은 압구정동의 ‘루멘예술전용공간’에서 열린다.

또한 신체연구와 느림의 미학 전도사 ‘브누아 라샹브르(Benoît Lachambre)’ 의 4일간의 리서치 프로젝트도 준비되어 있다. 이번 리서치 프로젝트에서는 워크숍보다 심화된 내용으로 움직임 뿐만 아닌 신체 그 자체의 연구를 통해 새로운 안무법을 소개하고 실험하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브누아 라샹브르(Benoît Lachambre)’ 의 리서치 프로젝트는 6월 5일부터 8일까지 진행되며, 신청은 4월 28일부터 5월 16일까지 모다페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그 외에도 극장에서 공연이 끝난 후 안무가와 작품에 관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MODAFE Talk’와 무용수 ‘허성임’의 워크숍, 교우와 친목의 장을 형성할 ‘MODAFE Cafe’등도 준비되어 있다. ‘MODAFE 2008’에서는 초청공연 외에도 다양한 부대행사를 준비해 ‘MODAFE 2008’을 찾는 관객들이 축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준비되었다.

이번 축제는 여느 해보다도 더욱 쟁쟁하고 알찬 프로그램들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 현대무용의 대중화에 앞서온 ‘모다페’가 이번 ‘제 27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08’를 통해 한국을 넘어서 세계의 무용계를 주도할 수 있는 선진적인 무용축제로 거듭나기를 기대해본다.


조하나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