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0 토 16:08
상단여백
HOME 댄스
'비보잉(B-Boying)', 무대로 날아오르다

                     

 

'힙합(Hip-hop)', '브레이크 댄스(Break dance)', '비보이(B-boy)' 등 도대체 뭐가 뭔지 헷갈리는 사람 많을 것이다. 자, 먼저 용어부터 정리하고 가자. 먼저 힙합은 1990년대에 들어서면서 미국에서 유행하기 시작한 다이내믹한 춤과 음악의 총칭으로써 주로 전철이나 건축물의 벽면 등에 에어스프레이 페인트로 거대한 그림을 그리는 '그래피티(낙서미술)', 비트가 빠른 리듬에 맞춰 자기 생각이나 일상의 삶을 이야기하는 ‘랩’으로 분류된다. 또한 이런 랩에 맞춰 곡예 같은 춤을 추는 것이 바로 ‘브레이크 댄스’이다. 브레이크 댄스는 1970년대 초반에 미국 뉴욕의 ‘브롱크스' 지역에서 유래된 춤으로 ‘비보잉(B- Boying)’이라고도 하는데 이것은 '한 발로 껑충 뛴다,뛰어오르다'를 뜻하며 'boioing'이라는 아프리카어에서 유래된 말이다. 여기에 비보이(b-boy)는 ‘break dance-boy’의 준말로 브레이크 댄스를 추는 사람을 가리키기도 하고 ‘beat-boy’라는 말로도 사용된다.

이렇게 용어가 난무할 만큼 '비보잉'은 요즘 시대에 하나의 문화 코드로 자리 잡았다. 이제 길거리에서 스트릿 댄스를 추는 비보이들을 보며 그저 '노는 얘들'의 범주로 치부하던 시대도 지나갔다. ‘비보이’는 힙합 춤을 전문적으로 추는 전문가가 되었다. 바야흐로 진짜 ‘비보잉’의 시대가 온 것이다.

더 이상 스트릿 댄스로 출발한 ‘비보잉’춤을 길거리에서 볼 수 없다. 배고픈 춤으로 젊은이들의 고통과 번뇌 안에 내재되어 있던 욕망의 표출로 상징되었던 ‘비보잉’ 춤이 무대로 나왔다. 그간 ‘비보잉’춤은 스트릿 댄스로써 오직 길거리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춤이라는 매개체로 자신의 욕망을 표현하나, 그 안에는 분명 일반 사람들이 쉽게 다가갈 수 없는 일종의 아우라가 있었다. 마치 “우리는 너희 같은 평범하고 무사태평한 종속들과는 달라”라고 말하는 것처럼 그동안 ‘비보잉’ 춤은 길거리라는 오픈된 공간 안에서 결코 오픈되지 않은 마인드와 브레이크 본연의 거칠고 남성적인 춤을 보여 왔다. 하지만 이젠 외곬수처럼 고립되어 보이던 ‘비보잉’ 춤이 무대라는 공간에서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전 연령층의 일반 사람들 앞에서 하나의 공연문화로써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요즘 공연계는 ‘비보잉’에 열광한다. ‘비보잉’춤에 스토리를 입혀 저마다 이름을 내걸고 많은 공연들을 무대에 올리고 있다. 하지만 ‘비보잉’춤을 소재로 했다고 해서 모든 공연이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여기, 비보잉 춤을 소재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몇 가지 공연들을 살펴보자.

- 잘못된 만남? 혹은 약속된 만남!,‘비보이 앤 발레리나’
‘비보이 앤 발레리나’는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의 초연팀인 ‘고릴라크루’에서 새로 이야기를 입혀 만든 공연이다. 이 공연은 여주인공인 발레리나가 남주인공인 비보이를 만나 전혀 다른 춤의 장르인 발레와 비보이의 만남, 가장 규격화된 춤과 가장 자유로운 춤의 만남에 사랑의 이야기를 덧입혔다. ‘비보이 앤 발레리나’는 가장 여성스러운 몸짓으로 대변되는 발레와 가장 남성스런 몸짓인 ‘비보잉’이 만나 한데 어우러진 무대를 꾸밈으로써 관객들에게 신선한 자극을 주고 있다. 평소 ‘비보잉’에 관심이 없던 관객들도 ‘비보이 앤 발레리나’를 보고 나면, 한 번에 눈길을 앗아가는 비보이들의 현란하고 거친 호흡이 느껴지는 비보이 춤과 부드러운 발레 공연의 만남에 열광하게 된다.

- 브레이크 댄스에 코메디를 입힌다면?!,‘브레이크 아웃’
‘Extreme Dance Comedy 브레이크 아웃(BREAK OUT)'은 이미 기획 단계부터 해외진출을 목표로 2007년 4월 ‘런던 웨스트엔드 새들러즈웰즈 피콕극장’의 성공적 런칭 공연을 시작으로 올해로 61회를 맞은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의 최고의 히트 작품이다. 또한 이 작품은 세계시장 점령의 선두로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의 주공연장인 ‘어셈블리홀’에서 매진기록을 세우면서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댄스컬 ‘브레이크 아웃’에는 힙합음악을 중심으로 한 독특한 소리와 춤, 무술, 서커스, 체조, 요가 등 종합적인 몸짓이 녹아 있다. 거기에 각각의 배우들의 연기력이 더해져 브레이크댄스와 코메디의 만남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창출하고 있어 한층 더 기대가 된다.

- 비보이와 인형이 만났다!, 비보이 퍼포먼스 ‘마리오네트’
비보이 퍼포먼스 ‘마리오네트’는 비보잉 춤과 줄 인형극을 접목시킨 공연이다. 특히 이 공연은 비보이들의 몸짓을 더욱 역동적이고 아름답게 빚어내는 독특한 조명과 블랙라이팅, 감미로우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의 음악, 따뜻함이 묻어나는 영상이미지 등으로 작품의 완벽성을 모색한다. 또한 비보이 퍼포먼스 ‘마리오네트’는 비보이 퍼포먼스이면서도 힙합 음악이 나오지 않는다. 대신 서정적인 댄스와 클래시컬한 음악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뤄 전혀 새로운 느낌의 퍼포먼스를 창조해 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비보이 퍼포먼스 ‘마리오네트’는 기존의 ‘비보잉’춤에 인형과 인형사의 다양한 에피소드를 더해 관객들에게 신선한 자극이 될 것이다.

여기 다양한 ‘비보잉’을 소재로 한 공연들이 관객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요즘의 시대를 반영하듯 하나의 문화코드로 자리잡은 ‘비보잉’ 공연들이 어떻게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새로운 시도와 자극으로 다가설지 그 현란한 몸짓을 따라가 보자.


main 사진_'비보이 앤 발레리나'
이종미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