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0 토 16:08
상단여백
HOME 댄스
전 발레를 아우르는 행사가 되도록 노력, '2008 발레 엑스포 서울' 기자간담회 개최

                    

 

한국발레협회(회장 최성이)는 오는 8월 16일부터 23일까지 발레 엑스포 서울 오픈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였다. 기자간담회는 조직위원장 최성이 교수, 예술감독 박인자 교수, 운영위원 문영 교수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으며 행사의 취지와 목적, 프로그램 등을 공유하는 자리가 되었다.

최성이 조직위원장은 “이번 행사로 다양한 해외 단체의 신작들을 접하고 국내 발레단들의 교류와 소통을 통한 발레의 대중화에도 큰 힘을 쏟을 예정이다”고 말했다. 특히 별오름 극장에서 진행 될 발레 쇼 케이스는 서울지역 구민화관장과 기획사 관계자를 초청하여 진행되며 좋은 프로그램을 좀 더 많은 대중들에게 선 보일 수 있도록 적극적인 마켓 활동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우리나라 컨템포러리 발레가 활성화 될 수 있는 장이 마련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그밖에도 발레 역사 자료 전시, 궁중 발레 재연, ‘스타와 함께 하는 발레체험’, ‘발레페인팅’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박인자 총예술감독은 “이번 행사는 그동안의 국제행사와는 차별화된 마켓과 이벤트가 준비되었으며 발레가 모든 이를 위해 적극적으로 다가 설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정리되었으며 전 발레를 아우르는 행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2008 발레 엑스포 서울은 'Ballet for All'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며 국립극장, 해오름, 달오름, 별오름 및 특설 야외무대에서 열린다. 8월 16일 개막공연에는 한스 반 마넨의 Black Cake와 아트 웨버의 Duet A 및 김용걸, 김주원, 이원국 등 국내 정상급 국내 발레리나들이 함께 한다. 그 후 17일 이후 펼쳐지는 메인 공연의 4개 초청 작품은 미국의 Tulsa Ballet, Ballet X, 독일의 Aalto Ballet Theater Essen 등 세계 정상급 발레단체의 독창적인 레퍼토리가 아시아 최초로 공연되어 진다.

해외 공연 이외에도 ‘테마가 있는 중견작가 초대전’, ‘창작발레 신인 안무가전’, ‘청소년 발레 축제’, ‘Young Star Galla' 세미나 및 워크숍, 발레마켓까지 국내 창작발레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공정임기자 kong24@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