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21:58
상단여백
HOME 댄스
올 11월 ‘대한민국무용대상’ 신설, 창작의 열기와 공연시장 잠재력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사단법인 한국무용협회(이사장 김복희)는 올해부터 ‘대한민국무용대상’을 제정, 시행한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연 2억5천여만원을 들이는 ‘대한민국무용대상’은 창작무용 분야의 그 해 최고의 무용 창작 예술가 및 작품을 발굴하여 시상한다.

올해 11월 개최될 제 1회 ‘대한민국무용대상’은 2008년에 공연된 창작무용 신작(30분 이상 크기의 한국무용, 현대무용, 발레 창작품) 중에서 2개의 작품을 선정하여 수상작에 각각 2,000만원과 1,000만원의 상금과 서울 및 지방 공연 기회를 제공함으로서 창작의 열기 확대와 공연 관람시장의 잠재력 확대를 기하고자 한다.

매년 서울무용제부터 익년 10월 말까지 공연되는 30분 품 크기 이상의 중극장 모든 작품들로 하며(레퍼토리 작품의 개작, 재공연도 가능, 재학생들의 공연은 제외) 자천 혹은 타천 방식으로 심사를 요청할 수 있다. 타천의 경우 운영위원회가 각 언론사 및 무용전문지의 공연소식에 근거하여 파악하며, 자천의 경우에는 희망자가 매월 25일까지 운영본부로 신청한 자로 한다.

심사위원은 총 14인(무용가 10명 평逵� 2명, 협회 이사장과 운영위원장 당연직 2명)으로 구성하고 분기별 심사와 최종심사 2단계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정임기자 kong24@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