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21:58
상단여백
HOME 댄스
비대위, 병역법 재개정 요구 성명서 발표
무용계의 ‘병역법 개악 규탄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복희, 이하 비대위)’가 오늘(17일) 現 개정안에 대한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1월 1일 시행에 들어간 병역법 내용은 국내 무용콩쿠르에서 우승한 남성 무용수에게 주는 병역 혜택을 ‘국제 콩쿠르 수상자’로 개정한 것이다. 이에 지난 15일, (사)한국무용협회 및 무용계 단체가 비대위를 발족하여 현안에 대한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비대위의 총 8명의 위원장들은 성명서를 통해 “재능 있는 남성무용수의 발굴을 외국인의 손에 넘겨버렸다”며 “국내 콩쿠르를 인정하지 않으면서 근본도 모르는 수많은 국제 콩쿠르만 인정하는 것은 문화 사대주의적 발상”이라는 주장을 밝혔다.

지난해까지 병역 면제를 받을 수 있는 국내 콩쿠르는 단 2개(동아무용콩쿠르와 한국무용협회 신인콩쿠르)였으며, 이 두 콩쿠르 모두 40여 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비대위는 주최자인지도 모르는, 뼈대도 없는 국제 콩쿠르 수상자에게만 병역 특례 혜택을 부여하는 것은 한국 콩쿠르의 역사와 전통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현재 병역법이 외국 현지의 과외수업을 조장하는 현상을 유발하여 한국 무용교육의 황폐화를 초래할 것이라 예측했다. 국제발레콩쿠르의 경우 작품비, 의상비, 체재비, 항공비 외 경비까지 포함하여 1인당 총  1,500만 원 정도가 소요된다. 여기에 현지 과외비까지 더해진다면 엄청난 외화 낭비인 것이다.

비대위는 병역법을 재개정하지 않으면 결과적으로 한국 무용예술계의 피폐화와 한국적 정신이 결여된 무용수들이 양성되는 등 많은 부작용을 유발할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따라서 병역법 시행령을 재개정하여 기존의 인재 등용 문호를 유지하고, 국제 콩쿠르를 인정하려면 국내 콩쿠르 인정 기반 위에서 이루어 질 것을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비대위는 “이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모든 공연을 거부하는 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며 결의를 다졌다.

문화관광부와 국방부는 국내 병역법 조건을 무조건적으로 ‘국제’ 콩쿠르에 한정한 것인지에 대한 경위와 이유를 조속히 규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테이지 김유리 기자 yuri40021@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