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21:58
상단여백
HOME 댄스
Center Stage Korea 2008 참가 - 뉴욕 APAP 컨퍼런스 쇼케이스

                      

 

'센터 스테이지 코리아 2008 (Center Stage Korea 2008)'이 1월 11일부터 14일까지 미국 뉴욕 재팬소사이어티, 힐튼호텔, 웹스터홀에서 개최된다. '센터 스테이지 코리아 2008 (Center Stage Korea 2008)'은 문화관광부가 주최하고 (재)예술경영지원센터와 뉴욕한국문화원이 공동 주관하고 있으며 2008 APAP 컨퍼런스 한국공연예술단체 참가지원사업의 일환으로 2006년부터 매년 계속 진행되고 있다. APAP란 미국 공연 기획자 협회(APAP, Association of Performing Arts Presenters)를 뜻하며 북미지역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이자 공연예술시장을 가리킨다. '센터 스테이지 코리아 2008 (Center Stage Korea 2008)'은 2008년 1월 뉴욕에서 개최되는 미국 공연 기획자 협회(APAP) 의 정기총회 기간 중, 북미 지역 주요 공연 프리젠터를 대상으로 개최되는 한국공연예술단체의 쇼케이스이다.

이 공연을 위해 예술경영지원센터와 뉴욕한국문화원은 2006~2007년도 PAMS Choice 작품 중 국내외로 작품성, 예술성, 해외시장 경쟁력이 검증된 작품들을 대상으로 월드뮤직 분야의 작품을 1차 선정하고 이자벨 소퍼(월드뮤직 인스티튜트 디렉터), 샨타 타케(퍼블릭 씨어터/조스 퍼브 부감독)  등 뉴욕의 주요 월드뮤직 전문가들이 참가한 현지의 2차 심사를 통해 음악 분야 2개 단체(해금플러스, 들소리)를 선정하였다. 무용분야로는 뉴욕의 재팬 소사이어티 예술감독인 요코 시오야 (Yoko Shioya)가 2006년에 직접 한국을 방문하여 PAMS Choice 작품 중 재팬 소사이어티의 현대무용 쇼케이스 참가단체의 하나로 현대무용단체인 유빈댄스를 선정하였다.

유빈댄스의 안무가 이용인은 이화여자대학교 무용과 졸업후, 한국과 유럽에서 실력을 인정받으며 무용수로 활동해왔다. 유빈댄스는  2004년에 설립되었으며 짧은 기간 내에 국내외 무용계에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성장해 오고 있는 단체이다. 이용인은 무용수로서의 오랜 경험을 바탕막� 자신만의 독특한 움직임 언어를 개발, 이를 바탕으로 한 섬세하고 밀도 있는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재팬 소사이어티’에서 선보일 ‘표면 아래로(Below the surface)' 는 2004 년 제 8회 독일 슈투트가르트 솔로 탄츠 페스티벌에서 최耳� 무용가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2003년 한국을 빛낸 세계 발레스타 초청공연을 통해 국내에서 초연되었다. 이 작품에서 이용인은 움직임과 신체에 대한 깊은 탐구를 통해 자신만의 독특한 움직임 언어를 완성하고, 고전에 바탕하고 있지만 분절과 변형에 의해 새롭게 확장된 움직임과 공간을 선보인다.

이렇듯 이번에 선정된 총 3개의 한국공연예술단체들은 2008년 APAP 컨퍼런스 참가에 대해 항공, 숙박비를 포함한 체제비 뿐만 아니라, 해외진출 기반 마련을 위한 행정, 홍보ㆍ마케팅, 쇼케이스 개최 등의 다각적 지원을 지원받는다.
한국 공연예술의 국제 교류 활성화를 위한 문화관광부의 해외진출지원사업의 하나인 APAP 컨퍼런스 한국공연예술단체 진출지원사업을 통해, 2007년도 유럽 공연예술시장의 거점인 에든버러진출지원사업의 성과에 뒤이어 2008년 북미 공연예술시장에의 성공적 진출이 기대된다.


뉴스테이지 백수진 기자 psj1214@hanmail.net
(사진_유빈댄스의 ‘Below the Surface')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