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최고의 미남, 당신 손에 달려있다” 연극 ‘미남선발대회’[인터뷰] 연극 ‘미남선발대회’ 연출가 이종훈

여성선호도 1위, 연극 ‘미남선발대회’가 현재 대학로 공간아울 극장에서 오픈런으로 종횡무진하고 있다. 지친 일상에 여성들에게 활력소가 되어 ‘문화회식’으로도 많이 찾는다고 한다. 신선하고 유쾌한 즐거움을 줄 뿐 아니라 관객들에게 의미 있는 시간이 돼준다는 연극 ‘미남선발대회’. 이 작품에 관해 연극 ‘미남선발대회’의 연출가 이종훈과 이야기를 나눴다. 

- 여성에게만 국한되어 있는 미인선발대회를 남성에게 적용시켰다는 점이 신선했다. 미인선발대회에 대해 던지고 싶은 메시지는?

연출가는 작품을 만들 때 주제의식을 가지고 만든다. 그렇지만 관객들이 보다 다양한 시각을 가지고 이해할 수 있도록 가능성을 열어두고 싶다. 작품이 방향성을 제시하기보다 문제의식을 던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

이 작품이 외모중심사회에서 남성들이 겪는 고충을 엿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외모지상주의에서 비단 여성들 뿐 아니라 남성들도 고충을 가지고 있다. 여성입장에서는 그들이 알지 못했던 남성들의 고민을 알게 되고, 남성들은 공감을 얻을 수 있다. 이 기회를 통해 외모지상주의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또한, 관객 자신만이 갖고 있는 미의 기준이 무엇인가를 깨닫기를 바랐다. 무대 위에서 보여주는 배우의 매력은 외모 이외에도 많은 것들이 있다. 관객투표를 통해 그 날의 대상을 선정하면서 관객들은 스스로가 생각하는 ‘미’의 기준이 외모만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 ‘부족해도 노력하면 사랑받을 수 있다’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갖고 있는 것 같다.

캐릭터 중 성형을 한 캐릭터가 있다. 외모지상주의를 따라간 캐릭터는 아니다. 보통 관심 받지 못하는 사람들은 자괴감과 우울에 빠져 무기력하게 지낸다. 하지만 이 캐릭터는 무기력하게 좌절하고 있지 않다. 어떤 방법을 써서건 사랑받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노력한다. 노력하는 모습이 사람들에게 마음의 위안을 준다. 부족하고 못나도 노력하면 진심이 전달되어 사랑받을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다. 

- 연극 ‘미남선발대회’는 여성 선호도 1위 연극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다. 작품의 어떤 점이 여성들에게 매력적인가.

작품이 사랑을 받는 데는 작품의 내실과 오락성 등 많은 점이 작용한다. 하지만 일단 공연을 선택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포장’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포장이 눈길을 끌어야 선택의 여지가 생기지 않겠나. 그런 점에서 매력적인 남자 배우들은 여성관객들에게 눈길을 받기 위한 좋은 수단이다. 여기에 16가지에 달하는 풍성한 퍼포먼스, 배우들과 소통하는 실시간 교류가 공연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든다. 실시간 투표 후에 바로 받는 답장, 즉석 투표 카운팅이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앉아서 구경만 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 관람’을 이끌어 낸 것이 포인트였다. 

- 관객참여시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었나?

수영복 심사를 통해 관객들이 실시간으로 투표를 하고 그 날의 대상을 선정한다. 관객들에게 투표에 관해서 인터뷰도 진행한다. ‘누가 꼴지 될 것 같아요? 이유는요?’라는 질문을 던지면 일반적으로는 ‘못생겨서요’라는 등의 대답을 한다. 한번은 한 관객이 ‘그냥 싫어요’라는 대답을 했다. 작품을 한 지 얼마 안 된 배우라 상처를 받아 관객에게 가서 따지겠다고 난리를 쳤다. 물론 장난이다.(웃음)

재미있는 것은 ‘미남선발대회’에 참가한 배우가 아닌 스태프로 출연한 배우가 일등을 하는 경우가 꽤 많았다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사람의 매력은 진정성에 있다는 것을 절절히 느꼈다. 스태프는 꼭 필요하지만 보이지 않게 묵묵히 자기 일을 하는 인물이다. 여러분들의 모습이 바로 스태프의 모습이지 않느냐. 그래서 이 캐릭터에 애착을 가지고 의미부여를 많이 했다. 관객들이 애정을 가진 것은 스태프에게서 자신들의 모습을 발견했기 때문이라고 본다.

이렇게 연극 ‘미남선발대회’는 관객과의 소통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는 작품이다. 이 소통으로 배우들이 오픈런으로 공연을 진행하면서도 지치지 않는다.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더 노력하고 자기 발전을 위해 힘쓴다. 

이소연 기자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