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살 쪘다고 느낄 때, '옷 입을 때 가장 많이'살 쪘다고 가장 많이 느낄 때 '옷 맵시 나지 않을 때'라고 답해

다이어트 해야겠다 혹은 내가 살이 쪘구나라고 가장 많이 느낄 때는 옷을 입을 때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전문 네트워크인 365mc비만클리닉(대표원장 김남철) 3월 한달 간 홈페이지(www.365mcdiet.net)를 통해 66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408명이 가장 살이 쪘다고 느끼거나 다이어트를 해야겠다는 결심이 생길 때는 '옷을 입으면서 옷이 작게 느껴지거나 맵시가 나지 않을 때'인 것으로 답해 62%가 옷 입을 때 가장 살이 쪘다는 것을 실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사진이나 동영상에 찍힌 내 모습을 볼 때라고 답한 응답자는 136명으로 20.6%로 뒤를 이었고, 샤워나 목욕을 할 때라고 답한 응답자는 54명으로 8.2%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주변 사람들이 얼굴이 좋아졌다거나 살이 찐 것 같다고 말할 때라고 답한 응답자는 33명으로 5%, 계단을 오르거나 운동을 하면서 몸이 무겁게 느껴질 때라고 답한 응답자는 29명으로 4.4% 등을 차지했다.

 

이에 대해 365mc비만클리닉 김하진 수석원장은 "서서히 체중이 증가하는 경우에는 체형의 변화나 체중 증가에 대해 인식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규칙적으로 체중을 재거나 몸에 맞는 사이즈의 옷을 입음으로써 자신의 체중이나 체형변화에 관심을 갖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김하진 원장은 “체중이 늘면 스스로 인정하지 않고 싶어하지 않거나 이를 감추기 위해 옷을 크게 입는 경우가 있는데, 옷을 크게 입다보면 긴장감도 떨어지고, 자신의 체중에 대해서도 무감각해지기 쉬우므로 편하고 큰 옷보다는 몸에 맞는 옷을 입는 것이 낫다”고 덧붙였다.

 

매일 거울을 봐도 자기 스스로에 대한 체중증감에 대해 인식하기가 쉽지 않은데, 사진이나 동영상 등을 통해 보다 객관적으로 자신의 현재 모습을 평가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